최종편집 : 2024-05-28 19:22 (화)
금산 여행매력 절정...홍도화·산벚꽃 ‘금산첨화’ 3색 봄꽃 만개
상태바
금산 여행매력 절정...홍도화·산벚꽃 ‘금산첨화’ 3색 봄꽃 만개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3.2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산천 봄꽃, 군북면 산벚꽃, 남일면 홍도화 축제 잇따라 열려
홍도화축제/사진-금산순
홍도화축제/사진-금산순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봄기운 충만한 금산. 금산 곳곳, 따스한 봄볕에 홍도화, 산벚꽃 등 봄꽃이 피어나며 금여행행 매력도 절정을 맞을 예정이다. 꽃피는 금산의 봄, 금산천 봄꽃축제, 보곡산골 산벚꽃축제, 홍도화축제 등 3색 봄 축제도 잇따라 열려 상춘객들의 발길을 유혹한다. 

보곡산골 산벚꽃축제/사진-금산군
보곡산골 산벚꽃축제/사진-금산군

금산천 봄꽃축제

봄꽃축제의 첫 시작은 금산천 봄꽃축제다. 이달 30일 개최되는 이 축제는 금산읍을 가로지르는 금산천의 상옥교~금산산업고 앞에서 하루 동안 개최돼 주민들의 화합 분위기를 조성하고 문화‧예술 활성화에 기여한다.

금산천 봄꽃축제/사진-금산군
금산천 봄꽃축제/사진-금산군

주민자치위원회, 금산문화원, 문화의집, 예총 등 회원들이 무대 및 버스킹 공연에 참여할 뿐 아니라 청소년을 위한 퍼니 콘서트도 연계 추진돼 참여의 폭을 대폭 높였다. 또, 함께 열리는 한마음 치매 극복 걷기 행사에서 재미와 건강을 함께 챙길 수 있는 시간도 제공한다.

하천에서 진행되는 행사인 만큼 이를 활용한 미꾸라지 잡기, 에어바운스, 구명보트 체험도 기대감을 올리고 있다.

보곡산골 산벚꽃축제

4월 6일부터 14일까지 군북면의 산벚꽃 자생군락지로 유명한 보곡산골의 산꽃벚꽃마을오토캠핑장 일원에서 산벚꽃축제가 열린다.

올해 축제 기간을 기존 2일에서 9일로 늘려 참여 규모를 확대했으며 산꽃이 주인이 되는 축제로 술래길 걷기 중심의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보곡산골 산벚꽃축제/사진-금산군
보곡산골 산벚꽃축제/사진-금산군

체험행사로는 산꽃 술래길 건강걷기, 보곡산골 보물 인증샷 이벤트, 나무문패 만들기, 봄꽃차 만들기 등이 준비됐으며 나만의 산벚꽃 명패 달기도 병행된다. 또, 숲속 작은 음악회, 숲속 미술관, 숲속 공예전시 등을 통해 산길을 걸으며 즐기는 문화예술도 색다른 즐거움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전통문화를 계승하는 화전놀이와 가족자연문화체험, 산골 특화음식, 보곡산골 마을 특산물 등을 경험할 수 있어 봄철 나들이 여행으로 제격이다.

홍도화 축제

붉은색으로 눈길을 끄는 홍도화 축제는 4월 13일부터 14일간 남일면 신정2리 홍도마을에서 열린다. 지역주민과 홍도화가 주인이 되는 이 축제는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가 삼박자로 어우러지는 축제다.

학생 및 어르신의 댄스 공연, 사진전뿐 아니라 홍도화 둘레길 걷기, 풍선아트, 향첩 만들기가 준비됐으며 지역의 토속음식 및 특산물 판매도 마련된다.

아름다운 풍경으로 잘 알려진 만큼 인생샷을 찍기 위한 전국 관광객의 방문이 예상된다.

군 관계자는 “봄철 금산에 꽃을 더하는 3개 봄꽃축제에 매년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고 있다”며 “이분들이 좋은 경험만 하실 수 있도록 바가지요금을 근절하고 철저한 프로그램 운영에 나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도화축제/사진-금산군
홍도화축제/사진-금산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