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8 19:22 (화)
꽃피는 목포의 봄 만나러 '유달산 봄축제'로! ...30일 팡파르!  
상태바
꽃피는 목포의 봄 만나러 '유달산 봄축제'로! ...30일 팡파르!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4.03.14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신 수군문화의 융합, 볼거리·즐길거리 가득
목포 유달산과 해상케이블카 풍경이 있는 봄 / 사진-목포시청
목포 유달산과 해상케이블카 풍경이 있는 봄 / 사진-목포시청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꽃피는 목포의 봄 만나러 이달 30~31일 이틀간 목포 유달산 일원에서 열리는 '2024년 유달산 봄축체'로 봄꽃 여행에 나서보자. 

올해 축제 주제는 ‘이순신의 선택, 노적봉!’이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해남과 진도사이 울돌목에서 명량대첩 대승을 거둔 후 106일간 목포 고하도에서 수군을 이끌고 머물렀던 역사를 살린 것이다.  

또한, 유달산 노적봉은 이순신 장군이 바위를 짚더미로 위장해 군량미처럼 보이게 해 적군을 물리쳤다는 내용의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시는 이와 같은 충무공과의 인연을 유달산 봄축제와 연계해 이순신 장군을 비롯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봄의 향기를 관광객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축제의 핵심콘텐츠는 만호수군과 봄축제를 결합한 프로그램으로 유달산의 봄과 노적봉, 만호진이 가진 역사와 지형을 배경으로 목포가 가진 우수한 역사자원을 홍보한다.

주요프로그램은 봄꽃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와 만호수군 출정퍼레이드이다.

콘서트 첫째날은 가수 정미애, 신성, 최유나, 화연이 참여하고 둘째날은 가수 서도밴드가 함께한다.

축제의 서막을 알리는 만호수군퍼레이드는 목포의 수군 역사에 따라 웅장하게 연출된다. 조선 세종 때 설치된 목포진에는 만호(萬戶)가 배치되었다고해 만호진이라 부르기도 했다. 여기서 기원이 되어 현재 만호동이 되었다.

목포시는 만호의 정신을 이어받은 만호수군 퍼레이드로 이순신 장국의 호국정신을 기리고, 역사적 자원을 관광객들에게 홍보하고자 한다.

특히 올해는 판옥선(차량) 퍼레이드와 두 방향에서 출발하는 연출방식으로 볼거리를 더한다.

퍼레이드에는 어린이수군, 동 대표, 자율참여 시민 및 관광객들이 함께하여 남녀노소 각계각층이 모여 화합의 장을 이루며, 올해 5월에 열리는 전국소년체전과 장애학생체전 성공 기원단도 행렬에 참여해 소년체전의 성공적 개최를 염원하게 된다.

이외에도 4.8만세운동, 청룡을 찾아라, 거북선 저금통만들기, 노적쌓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 중에 있으며 최초로 고하도 권역까지 행사장을 확장하고자 ‘이순신 유적지 순례단’을 선착순으로 사전모집해 운영할 예정이다.

시는 안전관리를 위해 유달산 일주도로가 전면통제됨을 알리며,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이순신 장군과 인연이 깊은 목포의 역사자원을 알리고, 모두가 목포의 봄을 만끽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으니, 유달산 봄 축제에서 즐거운 추억을 쌓고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목포시가 오는 30일과 31일 유달산 일원에서 ‘이순신의 선택, 노적봉!’이라는 주제로 유달산 봄축제를 개최한다. / 목포시 제공
목포시가 오는 30일과 31일 유달산 일원에서 ‘이순신의 선택, 노적봉!’이라는 주제로 유달산 봄축제를 개최한다. / 목포시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