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7 18:44 (수)
무안국제공항, 베트남 등 외국인관광객 ‘무사증’ 입국 연장
상태바
무안국제공항, 베트남 등 외국인관광객 ‘무사증’ 입국 연장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2.27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공항 활성화·글로벌 관광산업 육성 견인 기대
베트남 전세기 관광객 무사증 입국 첫 방문 환영행사.[사진=전남도]
베트남 전세기 관광객 무사증 입국 첫 방문 환영행사.[사진=전남도]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베트남과 필리핀, 인도네시아 관광객에 대한 무안국제공항 무사증 입국 허가제도가 내년 3월까지 연장됐다.

이에 전남도는 앞으로 1년간 3개국 인바운드 관광객을 안정적으로 유치할 동력을 확보함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통한 공항 활성화 및 글로벌 관광산업 육성에 탄력을 받게 됐다.

무사증 입국제도는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3개 나라를 대상으로 무안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오는 5인 이상 단체 관광객이 15일 동안 비자 없이 전남·광주·전북·제주를 여행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다. 
 
전남도는 지난해 무사증 입국제도 시행으로 꾸준히 해당 국가 전세·정기선을 유치했다. 

그 결과 지난해 3월 베트남 관광객 50여 명을 시작으로 4천여 명의 무사증 관광객이 전남을 여행했다.

실제로 지난해 BC카드사에서 발표한 ‘카드결제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작년 상반기 베트남 관광객의 전남 카드결제 건수가 전년보다 303% 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남도가 무사증제도와 연계한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및 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해외관광 설명회, 전세·정기선 유치 등 전방위 노력이 결실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전남도는 이번 무사증 입국제도 연장에 따라 해외관광객 유치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특색있는 관광자원을 활용한 외국인 수요에 맞는 상품개발 및 정기·부정기 노선을 유치하는 등 적극적인 글로벌마케팅을 추진할 예정이다.

주순선 전남도 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 일상회복 이후 국제관광이 활발히 움직이는 가운데 해외관광객 맞춤형 체류상품을 확대하고 홍보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며 “완도 해양치유센터, 목포 오션호텔 등 전남에 새로운 관광명소가 생겨남에 따라 신규 상품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등 외래 관광객 유치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