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4 21:38 (수)
충북도, 외국인 관광객 유치 두팔 걷어붙여
상태바
충북도, 외국인 관광객 유치 두팔 걷어붙여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4.02.23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핵심 여행사 초청 팸투어 23~26일 개최
충북도청
충북도청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충북도는 23~26일 베트남 현지 24개 주요 여행사 관계자를 초청, 도내 주요 관광지 팸투어를 진행한다.

 지난 2월 8일 5년 만에 입국한 대만 전세기에 이은 두 번째로 베트남 주요 여행사 관계자 팸투어는 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도는 이번 팸투어를 통해 베트남 관광객을 타깃으로 한 체험관광, 미식관광 등 특색있는 상품 개발로 동남아 주요 관광시장인 베트남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베트남 여행사 관계자는 에어로케이항공을 이용해 청주국제공항으로 입국 ▲단양 도담삼봉 ▲제천 청풍호반 케이블카 및 의림지 등 매력적인 충북 관광을 경험한 후 ▲강원·서울을 거쳐 청주로 돌아와 청주국제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베트남은 동남아 주요 방한 시장으로, 작년 한해 동안 한국을 방문한 베트남 관광객은 42만 명으로 전체 방한 외래관광객 중 5위를 차지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동남아 관광시장을 대상으로 충북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각 국가별 관광수요를 파악해 맞춤형 관광상품을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제 관광시장이 점차 재개됨에 따라 외국인 관광객 충북 유치 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충북 체류형 관광상품 개발과 다양한 정책적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체류형 관광 활성화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