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0 21:04 (월)
빵지 순례 '충북 영동으로'!...와인·곶감·호두 지역 특산품 활용 빵 맛 다양
상태바
빵지 순례 '충북 영동으로'!...와인·곶감·호두 지역 특산품 활용 빵 맛 다양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4.02.2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충북 영동이 지역 특산품을 활용한 다양한 빵을 선보이는 곳이 하나둘씩 생기며 빵지순례 핫플레이스로 주목받고 있다.

△와인 △곶감 △호두 △사과 등을 이용한 참신한 아이디어로 만든 빵을 맛볼 수 있다.

심천면에서 와인을 생산하는 불휘농장의 시나브로제빵소는 와인소금빵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와인소금빵은 레드와인소금빵, 화이트와인소금빵 두 종류가 있다.

영동특산품으로 만든 빵-컬러즈카페/사진-영동군
영동특산품으로 만든 빵-컬러즈카페/사진-영동군

영동읍 소재 카페온에서도 오크통 모양의 달콤한 앙금과 고소한 호두가 들어 있는 영동와인빵을 판매한다. 와인을 반죽에 첨가해 빵을 만들었으나 와인의 알콜 성분은 증발해 없어지고 와인의 달콤하고 상큼한 향과 맛을 느낄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어 인기가 많다.

두 곳 모두 영동군의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사업, 농업인 소규모 창업기술 지원 시범사업의 지원을 받은 곳이다.

영동읍 소재 컬러즈와 양강면 소재 카페해영은 MZ세대의 입소문을 타며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곳이다.

컬러즈는 젊은 카페 사장의 지역 농산물에 대한 열정이 녹아든 △영동사과파이△곶감카라멜스콘 △영동호두빨미까레 등 다양한 수제 베이커리를 즐길 수 있다.

양강면 만계리 고즈넉한 시골 마을에 위치한 카페해영은 곶감 전문 카페라 불릴 정도로 곶감을 활용한 △곶감잼버터크로플 △치즈곶감단지 △곶감라떼 등 이색 메뉴를 맛볼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농산물을 활용해 만든 빵이 SNS를 통해 급속히 퍼져 나가 영동을 찾는 여행객들의 눈과 입을 즐겁게 해주고 있다”며 “영동의 또 다른 관광상품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영동특산품으로 만든 빵-컬러즈카페/사진-영동군
영동특산품으로 만든 빵-컬러즈카페/사진-영동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