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3 17:38 (토)
“해외여행 후 이런 증상 보이면 의료기관 방문하세요!”
상태바
“해외여행 후 이런 증상 보이면 의료기관 방문하세요!”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4.02.19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출처=질병관리청
이미지 출처=질병관리청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전북특별자치도는 설 연휴와 겨울방학 등으로 해외여행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해외에서 유행 중인 감염병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해외 여행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해외 입국 후 1~2주 안에 오한·발열·기침 등 몸의 이상 반응이 나타나면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해 해외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받을 것을 당부했다. 

뎅기열은 대표적인 해외 입국 감염병으로 뎅기 바이러스에 감염된 매개모기에 물려 감염된다. 

일반적으로 5~7일의 잠복기 후에 고열과 두통, 발진,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뎅기열의 국내 환자 발생 수는 2022년 103명에서 2023년 205명으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와 함께 최근 전세계적으로 홍역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고 국내에서는 해외유입 관련 2023년 8명, 올해 5명의 홍역환자가 발생했다. 

홍역은 기침 또는 재채기를 통해 공기로 전파되는 전염성이 매우 강한 호흡기 감염병으로 감염 시 발열, 전신에 발진, 구강내 병변 등이 나타난다.

홍역에 대한 면역이 불충분한 사람이 환자와 접촉시 90%이상 감염될 수 있다. 

건강한 해외여행응ㄹ 하기 위해서는 준비 단계에서 계획하고 있는 여행국가의감염병 정보를 확인해 사전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등 위험 요인에 대비해야 한다. 

 필요한 여행자 건강 정보는 질병관리청 누리집이나 해외감염병 NOW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강영석 전북자치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귀국 후 감염병 의심증상 발생 시 즉시 보건소에 신고하고 마스크 착용 등 감염관리 조치를 충실히 해줄 것을 요청드린다.”며,“언제, 어디서든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