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7 18:44 (수)
봄기운 살랑! 일본 벚꽃엔딩 찍어볼까!...하나투어, 벚꽃 명소 여행 상품 선봬
상태바
봄기운 살랑! 일본 벚꽃엔딩 찍어볼까!...하나투어, 벚꽃 명소 여행 상품 선봬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2.1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사카-규슈 연계 상품 7년 만에 재개…일석이조의 벚꽃 여행∙관광 기회
도쿄 벚꽃/사진-하나투어
도쿄 벚꽃/사진-하나투어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포근한 날씨에 '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하나투어가 1년에 한 번뿐인 벚꽃 개화 시기에 맞춰 ‘손꼽아 기다린 봄, 일본’ 기획전을 준비했다.

일본에서 가장 먼저 벚꽃을 볼 수 있는 ▲오키나와(1월 하순~2월 중순)를 시작으로 ▲규슈(3월 중순~4월 초순), ▲오사카(3월 하순~ 4월 초순), ▲도쿄/시즈오카(3월 하순~ 4월 초순), ▲홋카이도(4월 하순~5월 초순) 순으로 개화 시기가 예상된다.

규슈 벚꽃/사진-하나투어
규슈 벚꽃/사진-하나투어

이번 기획전에서는 ▲벚꽃과 여러 봄꽃을 일찍 만나볼 수 있는 ‘오키나와 4일’ ▲후쿠오카 시내 벚꽃놀이와 유후인 온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규슈 3일/4일’ ▲화려한 벚꽃으로 물드는 일본 대표 벚꽃 명소 오사카성, 교토 청수사를 방문하는 ‘오사카 3일/4일’ ▲핑크빛으로 물든 도시에서 벚꽃 축제를 즐길 수 있는 ‘도쿄 3일/4일’ ▲늦은 벚꽃 개화로 붐비지 않는 벚꽃 여행이 가능한 ‘홋카이도 4일’ 등 일본 전역의 벚꽃 여행 상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벚꽃이 만개하는 4월부터 오사카와 규슈를 연계한 ‘오사카/규슈 4일’ 상품을 7년 만에 재개한다. 

간사이 공항과 사가 공항을 각각 편도로 이용하며, 페리를 타고 오사카에서 기타큐슈로 이동한다. 3박 4일 동안 오사카와 규슈를 누비며 핵심 명소를 빠짐없이 관광할 수 있으며, 규슈 도자기 트레저 헌팅 등을 체험하는 일정으로 59만 9천 원부터다. 

오사카성 벚꽃/사진-하나투어
오사카성 벚꽃/사진-하나투어

하나투어 관계자는 “엔저 효과와 함께 벚꽃 개화로 일본 여행 수요 폭증이 예상되는 만큼 벚꽃 여행을 계획중이라면 예약을 서두르길 바란다”라며, “벚꽃 시즌마다 일본을 재방문하는 여행객이라면 오사카와 규슈 두 곳의 벚꽃 명소를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는 일석이조의 스페셜한 상품도 눈여겨볼 것을 추천한다”라고 전했다.

교토 청수사/사진-하나투어
교토 청수사/사진-하나투어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