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2 21:57 (금)
문경~상주~안동 잇는 영상 제작 클러스터 구축..‘경북을 영화·드라마 촬영 핫플’로!
상태바
문경~상주~안동 잇는 영상 제작 클러스터 구축..‘경북을 영화·드라마 촬영 핫플’로!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4.02.15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작품 유치 및 인력양성, 관광 자원화 등 돈이 되는 문화산업 추진
드라마 '악귀'안동_하회마을_선유줄불놀이 장면/사진-경북도
드라마 '악귀' 안동하회마을 선유줄불놀이 장면/사진-경북도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경상북도가 문경, 상주, 안동을 중심으 로‘영상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해 경북을 영화·드라마 촬영 핫플로 조성, 관련 산업의 동반 성장으로 지역경제 및 관광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영상을 촬영한 후 편집 작업(음향, 더빙, 특수효과 등)까지 가능한 후반작업 시설도 조성해 지역에서 촬영과 제작, 편집이 가능한 원스톱 제작 환경을 단계적으로 구축한다.

이는 넷플릭스, 디즈니 등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이용율이 ) 2016년 35%→2022년 72%로 급성장함에 따라 세계적으로 영상 제작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K-영화·드라마에 대한 투자 확대에 대한 선도적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상주 경천섬 학전망대 장면 /사진-경북도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상주 경천섬 학전망대 장면 /사진-경북도

먼저, 국내를 대표하는 사극 촬영지인 문경새재 등 3개 야외 세트장을 재단장한다. 시멘트 공장이었던 쌍용양회 부지를 리모델링해 현재 500평 규모 실내 스튜디오 외에 시간과 장소에 관계없이 촬영이 가능한 버추얼 스튜디오를 구축해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이 미디어 신산업 인프라를 활용하도록 유인할 계획이다.

업계의 대형 스튜디오 선호 추세를 반영해 상주 경천대 관광단지 인근 부지에는 1천 평 규모의 대형 실내 스튜디오와 크로마키형 야외 스튜디오 등 다양한 인프라를 만든다.

조성 예정인 리조트 시설과 연계해 배우와 제작자, 관광객들이 머무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촬영장 안전을 위해 민간과 함께 이동형 의무실도 지원한다. 시군 보건소, 소방서, 민간 이송업체 등과 협력하여 간호사, 앰뷸런스 등을 상주시키고 촬영장 응급상황 발생 시, 즉시 이송 가능한 안전보건 시스템을 수립한다.

문경새재 오픈세트장 / 사진-경북도
문경새재 오픈세트장 / 사진-경북도

안동대학교 등 영상 관련 학과와 연계해 영상 아카데미 과정을 개설하고 현장형 전문인력을 양성으로 영상산업 분야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

올해부터 경북에 촬영을 오는 제작사에 대해 전년 최대 4천만원에서→최대 7천만원까지 지원을 확대하고, 도내 이색 촬영지를 지속 발굴하여 이를 데이터베이스화하는 등 우수 작품 유치에도 적극 나선다.

장기적으로는 지역에서 촬영된 인기 작품의 테마 거리 및 출연 배우 핸드 프린팅, 로드샵 등을 조성해 K-영상에 매료된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도 힘쓴다.

김상철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지역에서 한 작품이 촬영될 경우 제작비의 10%가 지역에서 소비될 정도로 부가가치와 고용 효과가 건설업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내 영상 제작 인프라와 인력의 81%가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는 만큼 지방시대를 선도하는 경상북도가 영상산업의 중심이 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만 해도 화제작 드라마 ‘악귀’, 예능 ‘나는 솔로 16기 편’ 등이 안동에서 촬영했고, 배우 박은빈 주연의 ‘무인도의 디바(상주)’, KBS 대하사극 ‘고려거란전쟁(문경)’ 등 약 100여 편 이상의 영화, 드라마 등이 경북에서 촬영됐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