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2 21:57 (금)
우수 나흘 앞두고 꽃망울 터트린 버들강아지..날씨는 봄에서 다시 겨울로
상태바
우수 나흘 앞두고 꽃망울 터트린 버들강아지..날씨는 봄에서 다시 겨울로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4.02.1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경남 함양군 마천면 한 하천에서 버들강아지가 수줍게 꽃망울을 터뜨렸고, 그 위에 벌이 앉아 있다. /사진-함양군<br>
15일 경남 함양군 마천면 한 하천에서 버들강아지가 수줍게 꽃망울을 터뜨렸고, 그 위에 벌이 앉아 있다. /사진-함양군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절기상 겨울이 가고 봄을 맞게 되면서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우수(雨水, 19일)’를 나흘 앞둔 15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 또는 눈이 내리고, 찬 공기가 남하해 낮부터 추워졌다.

예년보다 포근한 봄 날씨를 보이던 하루 전(14일)보다 기온이 10도 이상 뚝 떨어졌다.

서울 아침 기온은 8도에서 한낮에 1.1도로 7도나 낮아지면서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렸고, 강원 영동 동해안 지역에는 폭설이 쏟아졌다.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대기 상층의 기온이 급격히 낮아졌기 때문으로 내일(16일) 아침은 영하권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한편, 15일 경남 함양군 마천면 한 하천에서 버들강아지가 수줍게 꽃망울을 터뜨리며 고개를 내밀었다. 

​15일 경남 함양군 마천면 한 하천에서 버들강아지가 수줍게 꽃망울을 터뜨린 모습을 보고 웃고 있는 아이 /사진-함양군​
​15일 경남 함양군 마천면 한 하천에서 버들강아지가 수줍게 꽃망울을 터뜨린 모습을 보고 웃고 있는 아이 /사진-함양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