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2 21:57 (금)
의정부시, 단국대와 손잡고 첨단기술로 취약계층 고독사 예방
상태바
의정부시, 단국대와 손잡고 첨단기술로 취약계층 고독사 예방
  • 하인규 기자
  • 승인 2024.02.15 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ioT 기반 취약계층 고독사 예방시스템 개발 및 실증연구 업무협약
김동근 의정부시장 에너지빅데이터 연구센터장 문현준 교수 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의정부시청)
김동근(좌측 4번째) 의정부시장 에너지빅데이터 연구센터장 문현준 교수 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의정부시청)

[투어코리아=하인규 기자] 의정부시(시장 김동근)가 취약계층의 고독사를 예방하고자 단국대학교 산학협력단(에너지빅데이터연구센터)과 함께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시는 2월 14일 시장실에서 단국대 산학협력단과 ‘AI, ioT 기반의 취약계층 고독사 예방시스템 개발 및 실증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행정안전부의 ‘국민수요 맞춤형 생활안전 연구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된 단국대 산학협력단(에너지빅데이터연구센터‧성신여자대학‧민간기업 컨소시엄)과 실증 연구 대상지인 가능동의 협업으로 마련했다.

가능동은 노인 인구가 20.8%(1월 현재)로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했다. 단독세대가 45%를 차지하며, 다세대와 빌라 위주의 주거환경이 대부분으로 고독사에 취약하다.

이번 연구는 2025년까지 국비와 민간부담금 23억4천600만 원이 투입되며 시의 비용 부담은 없다.

해당 시스템은 ‘상황 인지생활지원기기(AAL, Ambient Assisted Living)’를 실내에 설치해 위험 감지 시 자동으로 관리 담당자에게 전송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상황 인지생활지원기기에는 개인의 실내 거주 환경 및 에너지 소모량, 행동 패턴 등을 학습하는 인공지능(AI)과 지능형 사물인터넷(ioT), 각종 센서가 접목돼 있다.

대상자가 웨어러블(지능형 착용 기기)을 착용하지 않아도 되고, 분 단위의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해 이상 행동 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다.

김동근 시장은 “노인 인구 및 1인가구가 증가하고 있어 고독사 예방을 위해 스마트기술을 활용해야 할 시점”이라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는 작년 4월 ‘의정부시 1인 가구의 사회적 고립 및 고독사 예방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종합대책을 수립하는 등 고독사 예방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