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8 17:04 (수)
인천 서구, 난임부부 시술비 25회로 확대 지원
상태바
인천 서구, 난임부부 시술비 25회로 확대 지원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4.02.08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청
인천 서구청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인천 서구(구청장 강범석)는 난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부들을 위해 올해부터 시술간 칸막이를 폐지하고, 시술비 지원 횟수도 21회에서 25회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소득 수준과 관계없이, ‘서구’에 거주하면서 ‘난임진단을 받은 부부’라면 사실혼 관계까지 모두 신청 가능하며, 서구는 약 2,0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은 인공수정 총 5회(시술비 최대 30만원), 체외수정(신선배아 및 동결배아) 총 20회(시술비 최대 110만원)까지 지원한다.

신청은 보건소로 직접 방문 또는 온라인( 정부24, e보건소)을 통해 가능하며, 난임시술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원외 약처방을 받은 경우도 시술확인서 및 처방전, 약제비 영수증을 제출시 일부 본인부담금, 비급여 약제비에 대하여 정부지원금액 한도내에서 지급이 가능하다. 

또한, 서구에서는 난임시술비 지원과 별개로, 올해 47명의 난임부부를 대상으로 1인당 120만원 상당(3개월간 한약)의 한의약 난임지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서구 관계자는 “올해부터 시술비 지원횟수를 확대한 만큼 난임부부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고, 건강한 임신을 위해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아이 낳기 좋은 서구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임신·출산 지원사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