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4 21:38 (수)
논산딸기축제, ‘2024~2025년 문화체육관광부 예비 축제' 선정
상태바
논산딸기축제, ‘2024~2025년 문화체육관광부 예비 축제' 선정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4.02.0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 논산딸기축제현/사진-논산시
2023 논산딸기축제현/사진-논산시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논산딸기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의‘2024~2025년 문화체육관광부 예비 축제’로 선정됐다.

논산시는 논산딸기축제가 전국 최대 딸기 주산지인 논산의 전통성, 콘텐츠의 차별성 그리고 정체성을 인정받아 전국 1,200여개 지역축제 중 20개 예비축제에 신규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논산딸기축제는‘세계 딸기 엑스포를 향한 달콤한 유혹’이라는 부제로 육군항공학교와 손잡고 개최한 ‘2023 한국 회전익기 전시회(KoREx)’, 헬기 탑승 체험 등 논산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참신한 프로그램을 비롯해 남녀노소가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구성으로 방문객 35만 명이라는 역대급 대성공을 이룬 바 있다.

2023 논산딸기축제현/사진-논산시
2023 논산딸기축제현/사진-논산시

예비축제로 선정되면서 논산딸기축제는 문체부로부터 지정평가, 빅데이터 분석, 축제아카데미, 컨설팅 등의 지원을 2년간 받게 됐다.

이를 바탕으로 논산시와 논산시문화관광재단은 논산딸기축제가 추후 문체부 현행 축제로 승격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논산딸기축제만의 특색있는 ‘대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기존에 조성되어 있는 논산시민운동장과 논산시민가족공원을 활용해 축제관광산업의 성장을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2023 논산딸기축제현/사진-논산시
2023 논산딸기축제현/사진-논산시

논산시문화관광재단 지진호 대표이사는 “축제 추진 시 지역민들이 함께 준비하고, 방문객들이 즐기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애써 주신 논산시민들의 공로가 크다”며 “2027년 논산세계딸기엑스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논산딸기축제를 전세계인이 방문하는 글로벌 축제로 발전시킬 것이다”고 강조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축제도 하나의 생명체라고 생각하기에 그 생명력을 유지하려면 무언가 특징적인 점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며 논산딸기축제의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준비했다”라며 “우리 논산의 대표축제인 논산딸기축제가 깜짝 놀랄 변신을 통해 진화를 거듭하고, 2027년 세계딸기산업엑스포로 세계인이 찾는 문화 대향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2023 논산딸기축제현/사진-논산시
2023 논산딸기축제현/사진-논산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