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8 17:04 (수)
[포토] 신안 안좌 창마마을에 한겨울 추위 뚫고 피어난 매화꽃
상태바
[포토] 신안 안좌 창마마을에 한겨울 추위 뚫고 피어난 매화꽃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12.29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주현기자] 한겨울 추위 뚫고 전남 신안 안좌 창마마을에 매화꽃이 피어나 눈길을 끌고 있다.

신안군에서 12월 초부터 안좌면 창마마을에 자생하는 매화가 개화하기 시작했다. 보통 전국의 매화 개화 시기는 2월에 이루어지지만, 신안군에서는 예외적으로 빠른 개화가 관찰되어 많은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다.

신안군 안좌면 창마마을에 핀 매화꽃 / 사진-신안군
신안군 안좌면 창마마을에 핀 매화꽃 / 사진-신안군

이 지역의 매화나무들은 불필요한 가지를 제거하고 깔끔하게 정돈된 모습으로, 법정 스님의 ‘무소유’ 철학을 상기시킨다. ‘무소유’란 불필요한 것을 버리고 필요한 것만을 간직하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 나무들은 바로 그 철학을 자연스럽게 보여주고 있다. 가늘고 강한 가지 사이로 피어난 매화 꽃눈들은 겨울이라는 계절을 잊게 할 정도로 화려하고 생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다.

찬바람 속에서도 매화의 진한 향은 뚜렷하게 느껴지며, 활동이 줄어든 꿀벌 한 마리도 이 향기를 따라 꽃송이 사이를 분주하게 날아다니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이러한 광경은 한겨울에도 봄이 존재한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며, 방문객들에게 특별한 경험과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신안군의 매화 조기 개화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변화무쌍한 생명력을 잘 드러내며, 겨울철에도 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많은 사람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지역 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어 주목할 만한 사건이다.

신안군 안좌면 창마마을에 핀 매화꽃
신안군 안좌면 창마마을에 핀 매화꽃 / 사진-신안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