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30 19:08 (목)
순창고추장불고기·순창곰탕, 전라북도 향토음식 지정
상태바
순창고추장불고기·순창곰탕, 전라북도 향토음식 지정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12.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순창고추장불고기와 순창곰탕이 전라북도 향토음식으로 지정됐다.

11일 순창군에 따르면 전라북도 향토음식은 다른 지역과 차별화되는 음식을 발굴하여 지역의 음식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전라북도에서 지정하는 것으로 엄격한 심의절차를 걸쳐 선정된다고 밝혔다.

최영일 군수와 이원일 셰프가 순창고추장불고기를 시식하고 있다.
최영일 군수와 이원일 셰프가 순창고추장불고기를 시식하고 있다./사진-순창군

특히, 이번에 선정된 순창고추장불고기는 그동안 전국 어디에서나 먹을 수 있었던 고추장불고기에서 탈피하여 지역에서 나는 미나리 등 각종 채소와 청국장을 곁들인 것으로 올해 유명 셰프인 이원일씨와 함께 개발하여 관광객들에게 선보여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실제로, 고추장불고기는 관내 4개 식당에서 올해 8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후 20,000여명이 방문하여 매출 향상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무엇보다 고추장을 이용한 소스로 매콤함과 달콤함을 적절하게 조화시키면서 청국장을 결합하여 지역의 특색을 잘 반영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순창곰탕의 경우 오랫동안 순창에서 먹어왔던 지역음식으로, 지역 특유의 특색을 가지고 있다. 나주곰탕과는 달리 순창곰탕은 국물에 들깨와 고추를 갈아 넣어 고소하고, 빨간색의 국물이 특징이다.

심사위원들 사이에서도 순창에 이런 음식이 오랫동안 있었다는 것이 놀랍다며 잘 홍보하여 순창 뿐만 아니라 전라북도 음식산업 발전에 기여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나왔다.

최영일 순창군수는 “그동안 관광산업이 하드웨어 개발에 치우쳐 가장 핵심인 먹거리에 다소 소홀한 점이 있었다”면서 “민선 8기 임기 동안 순창 대표음식을 육성하여 먹거리를 통해 다시 오고 싶은 순창을 꼭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순창고추장불고기는 순창맛이레, 함양식당, 해뜨는집, 미소식당에서, 순창곰탕은 가마솥 식당에서 맛볼 수 있다.

최영일 군수와 이원일 셰프가 순창고추장불고기를 시식하고 있다.
최영일 군수와 이원일 셰프가 순창고추장불고기를 시식회를 갖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순창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