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8 21:40 (화)
청송사과축제 팡파르!..청송문화제도 열려 즐길거리 더욱 풍성해진다!
상태바
청송사과축제 팡파르!..청송문화제도 열려 즐길거리 더욱 풍성해진다!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11.01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사과축제 사과방망이 체험
청송사과축제 기간운 사과방망이 체험을 할 수 있다.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대한민국 대표축제인 청송사과축제가 “청송사과 찬란한 금빛향연”이라는 주제로 오늘(1일) 화려한 막을 올렸다.

제17회 청송사과축제는 오는 5일까지 청송읍 용전천 일원에서 개최되며, 축제 첫날인 오늘(1일)에는 축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청송문화원이 주최‧주관하는 ‘제26회 청송문화제’의 개막식이 성대하게 열렸다.

청송문화제는 지역 고유문화의 전승보전과 향토문화 창달, 군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하여 청송사과축제와 함께 열리고 있다.

청송문화재가 개막했다.
청송문화제에서는 청송군 개군 600주년을 맞아 ‘청송도호부사 행차 재연 퍼레이드’를 선보였다.

특히, 이번 청송문화제에서는 청송군 개군 600주년을 맞아 ‘청송도호부사 행차 재연 퍼레이드’를 선보였다.

이는 1459년부터 1895년까지 437년간 경상도 7대 도호부 중의 한 곳으로 위상을 유지해오면서 조선왕조 500년 역사와 함께 길을 걸어온 청송의 역사적 정체성을 대내‧외에 널리 알리고자 마련됐다. 

청송도호부사 퍼레이드가 열려 눈길을 끈다.
청송도호부사 퍼레이드가 열려 눈길을 끈다.

또한 저녁에는 청송군 개군 600주년 기념 축하공연으로 가수 김희재, 박서진, 장혜리 등이 출연하여 축제장의 분위기를 띄운다.

이밖에도 축제 기간 중 풍물‧씨름‧줄다리기‧떡솜씨경연대회 등의 각종 대회와 전시‧체험 부대행사 등 다채로운 즐길거리와 볼거리로 관광객들을 맞이할 계획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대한민국 최고 청송사과의 맛을 즐김과 더불어 청송의 유서 깊은 문화를 느껴보셨으면 좋겠다.”며 “축제기간 동안 다양하고 알찬 프로그램들을 준비하였으니,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깊어가는 가을 뜻깊은 추억의 시간들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청송사과축제 체험부스
청송사과축제 체험부스

 

<사진/청송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