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8 20:23 (화)
옛 어시장 어땠을까! 전통파시 강화한 '목포항구축제' 팡파르! 
상태바
옛 어시장 어땠을까! 전통파시 강화한 '목포항구축제' 팡파르!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10.2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22일까지 목포항 일원에서 전통과 현대 파시 재현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전통파시 강화한 ‘2023 목포항구축제’가 목포항과 삼학도 일원에서 오늘(20일) 개막, 사흘간 펼쳐진다.

‘청년과 함께하는 글로벌 파시 항구!’를 주제로 열리는 항구 축제는 국내 유일 파시항구 등 목포만의 특색있는 콘텐츠를 풍성하게 선보여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잡는다. 

전통파시를 더욱 강화해 목포항구축제 개막, 사흘간 열린다. 사진은 2022목포항구축제 전통 파시 경매 모습. / 사진-목포시 제공
전통파시를 더욱 강화해 목포항구축제 개막, 사흘간 열린다. 사진은 2022목포항구축제 전통 파시 경매 모습. / 사진-목포시 제공

목포항 오션뷰를 배경으로 목포의 과거부터 현재까지 시대별 공간을 구성해 목포항구의 정취와 해양문화를 물씬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관람객과 소통하는 이머시브 극과 공연들이 감동의 물결을 가득채울 예정이다.

이머시브(immersive)란, ‘담그다, 둘러싸다’의 뜻으로 관객들이 수동적으로 공연을 감상만 하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체험형 공연을 말한다.

목포의 과거를 알수 있는 20-60년대 “파시존”은 어시장의 난장을 표현하는 도깨비시장, 어물전 수라간, 소리가 있는 주막이 선보인다. 이곳에서 신선한 수산물을 맛볼수 있다.

이곳 수산물은 목포수협에서 새벽 2시~4시까지 방사능 검사를 받은 안전한 수산물이다. 시는 무엇보다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목포의 수산물을 맛볼수 있도록 철두철미하게 준비했다.

목포항구축제
목포항구축제

7080년대 “항구존”에서는 예향목포의 살아있는 문화예술 공연을 볼수 있고, 선창골목 거리로 활발했던 파시 거리의 추억 등 메트로 감성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신비로운 미디어아트 바닷길을 걸으면서 과거와 현재, 중장년과 청년세대가 교감할수 있도록 했다.

항구존에서는 목포바다를 한눈에 조망할수 있는 구이터에서 건어물 구이와 맥주, 그리고 해물 라면을 맛볼수 있다. 시는 음식부스인 낭만한끼에서도 다양한 목포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

이외에도 범선과 조선통신사선 승선체험, 노젓기 대회, 시민노래자랑 등 낭만이 있는 목포항에서 다양한 체험과 경연도 참여할 수 있다.

항구존과 연결되는 현재시대를 대표하는 “청년존”은 청년이 찾는 큰 목포를 표현하고자 젊음과 활기가 더할수 있도록 했다.

목포 9미를 활용한 퓨전요리를 맛볼 수 있도록 목포미식페스타 프로그램을 마련했고 청년들이 소통하며 체험할수 있도록 하이볼 페스타를 준비했다.

또한, 희망찬 도약! 청년이 찾는 큰 목포 실현을 위해 청년들의 일자리를 홍보하는 청년항구직업체험관이 마련돼 청년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특히 20일 개막행사에는 청년과 함께하는 글로벌 파시 항구를 스토리텔링한다.

시는 목포항에서 해상퍼레이드를 진행한 후 파시존에서 주무대로 이동하는 글로벌 퍼레이드는 장관을 이룰 것이라고 기대했다.

시민들이 곳곳에서 화합하고 하나되는 모습은 물론, 관광객이 즐거워 하는 광경은 보는 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올해 목포항구축제는 지난해 보다 파시 콘텐츠를 강화하고 주제에 걸맞는 글로벌 파시를 진행시킨다는 점이다.

목포와 자매결연한 지 올해 31주년이 되는 중국 롄윈강시에서 정부대표단이연예그룹 예술단과 함께 목포항구축제를 찾는다. 12명의 공연단으로 구성한 “장쑤여자민족악단”은 항구축제의 세계화를 꾀할 예정이다.

또한, 21일 주무대에서 아시아 문화공연이 펼쳐지는데 중국 전통곡과 함께 한국 아리랑이 연주된다.

개막행사로 미디어아트를 접목한 2023 목포항구축제의 주제공연은 총 3막으로 구성되어 있다. 1막은 목포는 항구다, 2막은 희망찬 도약! 청년이 찾는 큰 목포, 3막은 청년호 세계인들이 찾는 글로벌 파시 항구!가 마련된다.

세계로 뻗어나가는 파시 항구가 연출되고 이후 목포바다 위에서 펼쳐지는 2023 목포항구축제 해상불꽃쇼가 펼쳐진다.

이어서 개막축하 방송인 난영가요제가 김희재, 최진희, 요요미, 박상철 등이 출연해 항구축제를 더욱 뜨겁게 달구게 된다.

박홍률 시장은 “목포항구축제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에 청년과 함께하는 글로벌 파시 항구, 목포 항구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면서 “국내 최고의 문화관광축제인 목포항구축제를 통해 전통 파시를 더욱 계승 발전시키고 목포를 미래로 나아가는 청년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목포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