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3 17:38 (토)
오늘은 ‘세계 맥주의 날'...뉴질랜드 맥주축제 즐기고 맥주 테마 여행 떠나요! 
상태바
오늘은 ‘세계 맥주의 날'...뉴질랜드 맥주축제 즐기고 맥주 테마 여행 떠나요!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08.0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함께 맥주와 함께 식사를 즐기는 모습 ⓒMiles Holden
다함께 맥주와 함께 식사를 즐기는 모습 ⓒMiles Holden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매년 8월 첫째 금요일(올해는 8월 4일)은 '세계 맥주의 날'이다. 2008년부터 시작된 이 기념일을 맞아 세계 각지에서는 맥주를 테마로 하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불볕더위에 시원한 맥주 한잔 하고 싶은 날, 뉴질랜드의 다양한 맥주 축제를 소개한다. 

뉴질랜드 하면 흔히 와인을 떠올리지만 뉴질랜드의 수제맥주 또한 품질이 좋기로 유명하다. 

*웰링턴 맥주축제 '비어바나'

뉴질랜드의 수도이자 북섬의 아름다운 항만도시 웰링턴에서는 매년 8월 뉴질랜드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맥주 축제로 꼽히는 비어바나(Beervana)가 열린다. 

비어바나에서는 450 종류가 넘는 맥주를 선보이며 전세계의 맥주 애호가와 양조업체들이 참석한다. 올해는 8월 18~19일에 스카이 스타디움에서 개최되며 맥주박람회, 미식투어 등 다채로운 이벤트로 맥주 애호가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웰링턴 비어바나 축제에서 맥주를 따르는 모습
웰링턴 비어바나 축제에서 맥주를 따르는 모습

웰링턴은 최근 세계적인 맥주의 중심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도심에 밀집한 수많은 맥주바와 레스토랑에서 판매되는 탭 비어(생맥주) 중에 크래프트 비어(수제맥주)의 비중이 25%에 달할 만큼 다채로운 맥주를 맛볼 수 있는 웰링턴은 이제 '정치의 수도'에서 '맥주의 수도'로 더 유명해지고 있다.

*웰링턴 '크래프트 비어 캐피털 트레일' 셀프투어도 함께 즐겨요!

'맥주의 수도'로서 웰링턴의 진가를 가장 빠르게 직접 체험해보고 싶다면 '크래프트 비어 캐피털 트레일(Craft Beer Capital Trail)' 셀프투어를 추천한다.

웰링턴 시내의 맥주바 Camilla Rutherfurd
웰링턴 시내의 맥주바 ⓒCamilla Rutherfurd

‘크래프트 비어 캐피털' 홈페이지에서 트레일 지도를 내려 받아 크래프트 맥주바 16곳과 양조업체 8곳, 그리고 현지 맥주를 판매하는 주류판매점 4곳을 탐방할 수 있다. 

이 지도에 방문지에서 찍어주는 도장을 모아 주최측에 제출하면 기념품도 받을 수 있다 

*웰링턴 양조장 투어 '크래프트 비어 칼리지 체험'도 추천

맥주에 대해 진지한 관심을 가진 애호가라면 '크래프트 비어 칼리지(Craft Beer College)' 체험 프로그램도 활용해볼 만하다. 

웰링턴의 양조업체와 맥주바를 둘러보고 식사를 할 수 있는 워킹 투어, 뉴질랜드 맥주와 다른 나라 맥주를 비교할 수 있는 블라인드 시음 세션 등을 통해 뉴질랜드 맥주의 특징과 역사에 대해 배울 수 있다.

*넬슨 태즈먼 특별한 맥주 맛보는 '마치페스트'

웰링턴 이외에도 넬슨 태즈먼, 크라이스트처치, 오클랜드 등 뉴질랜드 여러 도시에서 각양각색의 맥주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넬슨 태즈먼에서 개최되는 맥주축제 마치페스트의 풍경  Steve Hussey
넬슨 태즈먼에서 개최되는 맥주축제 마치페스트의 풍경 ⓒSteve Hussey

뉴질랜드 남섬 북단에 위치한 넬슨 태즈먼은 뉴질랜드에서 유일하게 홉을 상업적으로 재배하며 1인당 크래프트 비어 양조장의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이다. 자전거를 타고 맥주 명소들을 탐방할 수 있으며 매년 3월경 개최되는 마치페스트(MarchFest)에서는 시중에서 유통된 적 없는 축제를 위한 특별한 맥주들을 맛볼 수 있다. 

*크라이스트처치, '그레이트 키위 비어 페스티벌'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매년 1월 그레이트 키위 비어 페스티벌(Great Kiwi Beer Festival)이 열려 라이브 공연과 요리 시연 관람, 맥주와 관련된 다양한 종류의 세미나에 참석 가능하다.

*수백가지 맥주 맛보는 '오클랜드 GABS 축제

6월에 열리는 오클랜드의 GABS(Great Australasian Beer Spectapular) 축제에서는 수백 가지 종류의 맥주와 다양한 요리들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오클랜드에서 수제맥주를 따르고 있는 모습 Miles Holden
오클랜드에서 수제맥주를 따르고 있는 모습 ⓒMiles Holden

 

<사진/뉴질랜드관광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