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7 19:09 (화)
고창 청보리밭축제, 23일간 35만여명 찾아 '성황'
상태바
고창 청보리밭축제, 23일간 35만여명 찾아 '성황'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05.10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청보리밭 축제
고창청보리밭 축제

지난 4월15일~5월7일 23일간 열린 제20회 고창 청보리밭축제'에 35만명의 방문객이 몰리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특히 유채와 보리밭 모두 절정이었던 지난 4월30일에는 하루 최대인원(3만5000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올해 청보리밭축제의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변화’로 꼽힌다.

보물찾기, 2023 고창 방문의 해 SNS 이벤트, 도보 관광객을 위한 정읍역 셔틀버스 운행, 푸드코트 형식의 공동식사장소 운영, 지역 농특산품(바지락, 장어, 보리 등)을 활용한 특색있는 먹거리 등 대대적인 변화가 이뤄졌다.

고창청보리밭 축제
고창청보리밭 축제

체험프로그램인 ‘보리코인 보물을 찾아라!’는 많은 관광객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보리코인 복주머니 모양의 보물을 찾으면 지역특산품을 제공함으로써 남녀노소 모든 관광객에게 이색 즐거움을 선사했다.

올해 고창 청보리밭축제의 두 번째 키워드는 ‘지역경제 활성화’다. 시범적으로 축제 기간 한시적으로 주차요금(5000원)을 받아 전액 고창사랑상품권으로 돌려줬다.

이후 관내 음식점, 숙박업소, 석정온천, 상하농원 등에서도 5~10% 할인쿠폰 이벤트를 통해 축제 방문 관광객이 고창으로 들어오는 데 큰 역할을 담당했다.

이외에도 다채로운 문화공연행사, 대폭 확충된 편의시설(화장실, 물품보관소 등)과 부스 판매원과 지역주민의 친절함도 호평을 받았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성공적인 축제를 통해 군민 자긍심을 높이고,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계획된 ‘복분자와 수박축제’를 비롯해, 물축제, 갯벌축제, 모양성제 등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고창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