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6-01 02:00 (목)
아시아나항공, 대한항공과의 해외결합승인 '총력전'..원유석 직무대행 'TF’ 진두지휘
상태바
아시아나항공, 대한항공과의 해외결합승인 '총력전'..원유석 직무대행 'TF’ 진두지휘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3.03.2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이 대한항공과의 해외 기업결합심사 승인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해외 기업결합심사 승인을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기울이기 위한 ‘전사 기업결합 TF’를 발족했다.

원유석 대표이사 직무대행
원유석 대표이사 직무대행

원유석 대표이사 직무대행을 팀장으로 한 해당 TF는 임원 7명을 포함해 총 42명의 임직원으로 구성됐다.  이는 전략기획본부장이 팀장이던 기존 TF를 대폭 강화한 조치다.

이번 TF는 운영 체계를 법무, 전략기획부문을 주축으로 한 총괄그룹과 여객, 화물, 재무, 대외협력부문으로 구성된 지원그룹으로 구분해 효율성을 높였다.  

총괄 그룹은 경쟁당국에 최종적으로 제출하는 문서 취합, 검토, 자문사와의 의견 조율 등의 업무를 맡고, 지원 그룹에서는 경쟁당국에서 제출을 요청하는 자료 생성에 주력한다.

특히, 해외 경쟁당국의 2단계 심사가 시작되면서 각 경쟁당국에서 요청하는 자료가 점점 방대해져 심사 대응 역량 강화에 주력하기 위해 대표이사 직무대행 중심 TF 운영 체계를 구축하고, 실무 인력을 추가로 보강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TF는 해외 기업결합심사 승인을 지원하기 위해 결성된 것으로, 원유석 대표이사 직무대행을 필두로 아시아나항공의 전사적 역량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