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18:55 (일)
진주성 내 촉석루·의기사·의암 관람, 14일부터 12월말까지 제한
상태바
진주성 내 촉석루·의기사·의암 관람, 14일부터 12월말까지 제한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11.1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촉석루 지붕 보수공사 실시
진주성, 촉석루 전경
진주성, 촉석루 전경

진주시는 진주성 촉석루(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666호) 지붕 보수공사를 실시함에 따라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촉석루, 의기사, 의암 관람을 14일부터 12월 말까지 제한한다.

6·25전쟁 때 전소된 촉석루는 1960년에 재건된 이후 노후로 인해 지붕마루의 양성바름에 균열이 발생했다. 이에 진주시는 문화재 보존 및 관람객 안전을 위해 1억2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 보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촉석루는 진주의 상징이며, 예로부터 평양의 부벽루, 밀양의 영남루와 더불어 우리나라 3대 누각 중의 하나로 불린다. 1254년 몽골의 침입, 1379년 왜구의 침입, 임진왜란, 6·25 등 창건 이래 굵직한 민족사의 중심에 있으며 진주성과 함께 많은 굴곡진 이야기를 담고 있는 문화유산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진주성을 찾는 관광객들이 빠른 시일 내 촉석루를 관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공사로 인한 관람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현장 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주성, 촉석루 전경
진주성, 촉석루 전경

<사진/진주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