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22:37 (일)
해월 최시형 묘소 향해 걷는 여주 역사생태탐방로 ‘동학의길’ 12일 개장
상태바
해월 최시형 묘소 향해 걷는 여주 역사생태탐방로 ‘동학의길’ 12일 개장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11.08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생태탐방로 동학의길
역사생태탐방로 동학의길

2021년 경기도 기념물 제288호로 지정된 해월 최시형의 묘소를 목적지로 걷는 여주 역사생태탐방로 ‘동학의길’이 오는 12일 개장한다.

‘동학의길’은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의 역사문화생태 융합콘텐츠 발굴 공모사업으로 선정되어 개발된 역사생태탐방로로, 여주시와 여주세종문화재단, 여강길은 오는 12일 ‘동학의 길’ 개장식을 진행한다. 

해월 최시형은 수운 최제우의 대를 이어 조선 말 변혁의 시대에 36년간 전국을 누비며 동학을 설파했던 인물이다.

당시 묘소가 경기 광주(현재 송파)에 있었으나 1900년 3월, 독립운동가 의암 손병희가 해월 최시형의 제자들과 함께 경기도 여주시 금사면 주록리로 이장했다.

총 9.5km 길이인 ‘동학의 길’ 코스는 주록리 마을에서 시작해 초입의 오르막과 잣나무 임도를 지나 해월 최시형 묘소를 경유해 주록리 계곡을 따라 내려오는 원점회귀 코스로 조성됐다.

특히 주록리 임도를 둘러싸고 있는 원적산과 천덕봉을 돌아오는 코스도 연결, 계절에 따라 형형색색 옷을 입는 숲과 맑은 계곡 등 수려한 자연경관을 볼 수 있다.

역사생태탐방로 동학의길
역사생태탐방로 동학의길

코스 곳곳에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오는 12일부터 27일까지 주말(오전, 오후 각 1회)마다 동학의 길 해설을 진행, 방문객에게 임도를 탐방하며 역사 공부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주록리 마을에서는 목공체험, 천연염색 체험, 아크릴 장화 만들기 등 관광연계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되고 있다.

한편, 개장식 당일 오전 8시 30분부터는 사전접수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트래킹이 진행된다. 이어 오전 11시에는 해월 최시형 묘소에서 판소리와 태평소 산조가, 오후 2시에는 주록리 마을 행사장에서 마을의 풍물단과 함께 상모판굿이 펼쳐진다.

사전접수 방법 및 자세한 내용은 여강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역사생태탐방로 동학의길
역사생태탐방로 동학의길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