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4:14 (월)
'럭셔리 항공 투어'로 호주의 대자연 색다르게 즐겨봐!
상태바
'럭셔리 항공 투어'로 호주의 대자연 색다르게 즐겨봐!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9.07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호주 에어호, 카티 난다-레이크 에어 국립공원 /사진출처-그랜트 헌트 포토그래피(Grant Hunt Photography)
남호주 에어호, 카티 난다-레이크 에어 국립공원 /사진출처-그랜트 헌트 포토그래피(Grant Hunt Photography)

하나의 대륙 전체가 나라인 '호주', 세계에서 6번째로 큰 나라로, 대한민국 면적의 77배에 달하할만큼 광활한 자연을 자랑한다.

핑크 호수, 하트 산호 등 자연이 선물한 호주의 경이롭고 멋진 풍경을 만끽하는 최적의 방법은 하늘길을 이용하는 것이다.

호주 전역에서는 아름다운 호주 자연을 하늘 위에서 만날 수 있는 경비행기, 헬리콥터, 수상비행기, 열기구 투어 등 다채로운 하늘여행 방법이 관광객을 반긴다. 차로 하루 만에 가기에는 먼 장소로 점심을 먹으러 가거나, 사랑하는 이와 로맨틱하고 프라이빗한 여행을 즐길 수도 있다.

호주관광청은 호주의 대자연 색다르게 즐길 수 있는 '럭셔리 항공 투어'를 소개했다. 

특별한 자연을 느끼고 싶다면 핑크 호수 ‘에어 호’

진정한 호주를 느끼고 싶다면 주목해보자. 에어 호를 보면 광활하고 웅장한 호주의 자연을 실컷 즐길 수 있다. 

남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차로 6시간, 비행기로 1시간 30분 거리에 있는 이 호수는 소금 평원, 즉 염전이다. 

에어 호, 카티 난다-레이크 에어 국립공원 /사진출처-피터 로위(Peter Rowe)
에어 호, 카티 난다-레이크 에어 국립공원 /사진출처-피터 로위(Peter Rowe)

에어 호가 발산하는 옅은 분홍, 주황, 노란빛은 남호주 아웃백의 광대한 지형을 보여주는 전형적인 특징이다. 호주의 태양 아래 눈이 부실 만큼 빛을 뽐내는 이 호수는 공중에서 볼 때 가장 아름답다.

사실 방문하기에 가장 좋은 시기는 몇 년에 한 번씩 호수가 범람할 때이다. 물이 넘치면서 녹음이 무성해지고, 수많은 새들이 몰려들어 호수는 분홍과 주황빛으로 아름답게 물든다. 

하지만 비가 오지 않더라도 은은하고 투명한 소금 결정들이 광활하게 뒤덮고 있는 에어 호는 보면 볼수록 눈을 뗄 수 없는 곳이다. 경비행기 투어를 통해 어디에서도 쉽게 볼 수 없는 핑크 호수의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해보자.

로맨틱하고 아름다운 자연의 불가사의 ‘하트 리프’

세계적으로 유명한 자연의 불가사의 '하트 리프'. 퀸즈랜드주 휘트선데이 아일랜드 근처에 있는 하트 리프는 자연적으로 형성된 하트 모양의 산호이다. 사랑하는 사람과 비행을 즐기며 로맨틱한 순간을 만끽하는 특별한 투어가 될 것이다.

퀸즈랜드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하트 리프'/사진출처-호주관광청
퀸즈랜드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하트 리프'/사진출처-호주관광청

헬리콥터나 수상비행기를 타고 상공에서 감상하는 것이 하트 리프를 눈에 담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하늘 위에서 맑은 청록색 바다를 바라보다 보면 자연스럽게 하트 리프를 관찰할 수 있다. 

섬 보호 규정에 따라 스노클링이나 다이빙은 금지되어 있지만 하트 리프로 가는 길에 스노클링 포인트들이 있다.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스노클링 /사진 출처-퀸즈랜드주 관광청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스노클링 /사진 출처-퀸즈랜드주 관광청

휘트선데이 아일랜드 위를 날다가 세계 최대의 산호초 지대인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 착륙해보자. 

비행기에서 잠시 내려 보트를 타고, 맑은 바닷속 거북이와 형형색색의 물고기를 감상하며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이 주변은 바닷물이 맑고 잔잔해 스노클링이나 수영하기에 적합하다는 것이 큰 매력이다. 

시드니 하버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시드니 씨플레인스 터미널’

시드니 해안 교외 지역인 로즈 베이에 위치한 시드니 씨플레인스 터미널에서는 하루 만에 동부 해안의 명소들을 방문하는 여행을 시작할 수 있다. 

시드니 수상비행기 /사진-호주관광청
시드니 수상비행기 /사진-호주관광청

이곳은 1930년대 호주와 런던을 잇는 첫 장거리 비행기가 뜨던 국제 공항이 있던 역사적인 장소로, 현재의 시드니를 한눈에 바라보는 수상비행기 투어가 시작하는 지점이다.

고요한 혹스베리 강을 내려다보며 20분간의 비행을 즐기다 보면 브로큰 베이 진주 농장에 도착한다. 이곳에서 유람선을 타거나 현지 굴 양식장과 진주 산업을 구경할 수 있다. 

점심으로는 신선한 시드니 바위 굴과 진주조개의 관자로 채워진 점심 식사를 즐겨보자. 

비행기에서 내려다본 시드니 하버 전경 /사진-호주관광청
비행기에서 내려다본 시드니 하버 전경 /사진-호주관광청

또 다른 코스로 하버 브리지를 가로질러 본다이로 향할 수 있다. 샤크 아일랜드에 착륙해 와인, 치즈, 연어를 곁들인 가벼운 피크닉을 즐겨보자. 

돌아오는 하늘길에서 하버 브리지와 오페라 하우스의 반짝이는 야경 또한 놓칠 수 없는 하이라이트다. 터미널에 도착 후 엠파이어 라운지에서 칵테일 한잔과 함께 시드니 하버의 일몰까지 감상하면 완벽한 투어는 마무리된다.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국회의사당 위로 열기구를 탈 수 있는 캔버라

호주의 수도인 캔버라는 국가의 수도 중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국회의사당 위로 열기구를 탈 수 있는 곳이다. 

때문에 캔버라에서 로맨틱한 열기구를 타고 드넓은 포도밭과 안개가 자욱한 농장, 도시 경관을 한눈에 바라보며 캔버라를 감상하는 열기구 투어가 인기다. 

특히 해돋이 직전에 열기구에 올라 황금빛 일출이 도시를 다채롭게 물들이는 경험은 잊지 못할 기억을 선사할 것.

호주 수도 특별구 캔버라의 열기구 비행 /사진-호주관광청
호주 수도 특별구 캔버라의 열기구 비행 /사진-호주관광청

캔버라의 열기구 투어 업체인 벌룬 알로프트의 투어를 예약해 일출 직전에 모여 열기구 바스켓에 탑승하고, 아침 해가 계곡과 강을 감싸 만든 장관을 편안하게 바라볼 수 있다. 

열기구에서 내려오면 인근 카페에 방문해 식사와 함께 아침을 마무리하고 여유롭게 하루를 시작해 보면 어떨까. 

직접 열기구에 오르지 않아도 수평선 위로 태양이 떠 오를 때 열기구들이 하늘을 가득 수놓는 장면 또한 색다른 광경일 것이다.

벌리 그리핀 호수 '캔버라 열기구 축제' /사진-호주관광청
벌리 그리핀 호수 '캔버라 열기구 축제' /사진-호주관광청

 

<사진/호주관광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