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신안군, 통일신라~고려시대 해상불교문화 거점 '무심사 복원' 박차  
상태바
신안군, 통일신라~고려시대 해상불교문화 거점 '무심사 복원' 박차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08.26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군은 통일신라~고려시대 해상불교문화 거점인 '무심사'의 복원에 박차를 가한다.

신안군은 지난 17일 전남 서남부권을 대표하는 해남 대흥사 법상 주지스님, 해남 미황사 향문 주지스님, 해남 일지암 법강 주지스님 등이 무심사 복원 업무협의를 위해 신안군을 방문했으며, 박형호 부군수와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

무심사지 전경
무심사지 전경

‘신안 흑산 진리 무심사지 삼층석탑과 석등’은 통일신라부터 고려시대까지 무심사가 존재했음을 알리는 중요한 유적이다. 1999년 목포대학교 발굴조사 유물로 ‘무심사선원’명문기와편이 발견됨에 따라 통일신라시대 선종 계통의 사찰이 존재가 밝혀졌다.

무심사 창건 시기는 9세기 통일신라 말로 추정되며, 2017년 전남문화재연구소가 펴낸 ‘신안 흑산도 무심사지 Ⅰ·Ⅱ’편과 2021년 발굴을 추진한 불교문화재연구소에서도 장보고 활동시기와 해상교역 활성화를 근거로 9세기 초중반에 건립됐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무심사지 전경
무심사지 전경

위치는 흑산 진리마을과 상라산성 사이다. 사지 옆은 과거 흑산도를 관할하였던 흑산진 관사터가 있어 흑산도에 머물렀던 관원과 선원들은 불공을 드리며 하루의 안녕과 출항을 기원하였음을 추측한다.

뿐만아니라 수많은 승려들이 무심사에 머물렀다가 중국 유학길에 오르고, 진리항을 오가는 국제 무역 선단에 실린 최신의 불교서적과 유물을 접했다.

이처럼 찬란하게 꽃피웠을 전라남도 천년불교의 산실 무심사 복원을 위해 신안군은 2021년 조계종 총무원과 MOU를 체결했으며, 실무를 맡은 해남 대흥사와 함께 무심사 인법당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무심사 복원 업무회의를 주재한 박형호 부군수는 “신안군에 찬란하게 꽃피웠을 천년불교의 위상이 무심사 복원을 통해 재현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 신안군에 부임한 박형호 부군수는 전남도 산림휴양과장을 역임했을 당시 33년 동안 이어진 구례 천은사 문화재관람료 폐지, 해남 대흥사 불미륵암 구간 임도개설, 영암 도갑사 일주문 계곡 정비, 순천 금둔사 내 계곡 정비를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를 받아 추진하는 등 도내 불교문화자원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사진/신안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