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9 18:20 (금)
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의 재발견하러 Go! 하나투어, 중앙아시아 3개국 신상품 출시
상태바
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의 재발견하러 Go! 하나투어, 중앙아시아 3개국 신상품 출시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8.0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비자, 무격리 입국 가능한 올 가을 청정여행지로 기대

하나투어는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의 중앙아시아 3개국 여행상품을 새롭게 선보였다.

중앙아시아는 아직 우리나라 여행객들에게 대중적인 곳은 아니지만 동서양 교역의 거점으로 실크로드의 역사와 천혜의 자연환경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이에 하나투어는 중앙아시아 여행 기획전을 통해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의 매력과 새로운 여행상품을 소개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5일' 상품은 중앙아시아의 중심 타슈켄트를 비롯해 실크로드 고대 도시 사마르칸트, 구시가지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부하라 역사지구 등을 방문한다. '우즈베키스탄 9일'은 시간이 멈춘 듯한 히바 고성 내 숙박 일정과 유목민들의 전통 거주공간인 유르트 캠프, 실크로드 도예공방 체험 등 우즈베키스탄의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다. 

'카자흐스탄 5일'은 알마티 시내관광은 물론, 중앙아시아의 알프스인 '침블락', 그랜드 캐니언으로 불리는 '차른 캐니언'을 둘러보는 상품으로 4인 이상 예약하면 출발이 확정된다. '키르기스스탄 6일'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이식쿨 호수, 유목민들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스묘나스꼬예 계곡을 관광하고 만년설산 알라아르차 국립공원 하이킹, 노천온천 등을 즐길 수 있다.

하나투어는 '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 6일', '중앙아시아 10일' 등 중앙아시아 2~3개국 상품도 선보이고 있으며, 상품에 따라 글램핑, 송어낚시 등 지역별 이색 체험 일정도 포함하고 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중앙아시아는 현재 무비자, 무격리 입국이 가능하고 비행시간이 7시간 내외로 비교적 접근성도 좋은 편"이라고 말하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올 가을에는 청정여행지 중앙아시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