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7:53 (목)
워케이션 최적지 '강원도'..3~5월 2달간 2만2,801박 판매
상태바
워케이션 최적지 '강원도'..3~5월 2달간 2만2,801박 판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6.09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중 숙박 전년대비 63% 증가..주중 체류 확대 눈길

강원도관광재단은 인터파크투어와 여기어때, 타이드스퀘어 3개 여행사와 연합으로 기획한 '강원 워케이션 특화상품'이 3~5월 2달간 총 22,801박 판매됐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워케이션 특화상품은 도내 18개 시·군 소재 숙박시설 대상 주중(일~목) 2박 이상의 상품으로 구성됐으며, 근무여건을 갖춘 객실 기반에 워케이션 목적에 맞는 비즈니스 센터 이용, 얼리 체크인, 레이트 체크아웃, 워킹 스페이스 공간 제공 등 숙소별 맞춤 혜택이 제공됐다.

3개 여행사의 워케이션 상품판매를 지난해 동일 숙박 예약수치와 비교 분석 결과, 주중 숙박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3% 증가했다.

또 지역별로는 속초시, 강릉시, 고성군, 정선군, 양양군이 워케이션 상품 판매 상위 5개 시군으로 집계돼, 워케이션 상품 구매자들이 주로 해안가가를 선호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흥미로운 점은 해안지역이 워케이션 장소로 많은 선택을 받았지만 내륙지역 또한 전년대비 73%로 더 큰 폭의 증가를 보였으며, 3박 이상 예약건도 전년대비 84% 증가했다. 특히 워케이션 상품 판매 확대가 도내 전역의 주중 체류 확대로 이어졌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강원도관광재단 국내마케팅팀 최동석 팀장은 “이번 강원 워케이션 연합 기획전을 통해 많은 주중 숙박객을 유치했을 뿐만 아니라, 워케이션 시장 분석을 위한 기초 데이터도 얻어 상당히 유의미한 기획전이었다”고 말했다.

재단은 "이번 개인형 워케이션 기획전에 이어 지난 7일부터 6주간 영월군, 양양군과 함께 강원도의 산과 바다의 정취를 느끼며 일할 수 있는 기업형 강원 워케이션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며," 당초 모집 인원 대비 초과 신청자가 발생 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추가로 9월 중순부터는 태백시, 삼척시에서 하반기 워케이션 프로그램을 계획, 도내 다양한 장소에서 특별한 워케이션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사진/강원도관광재단>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