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2 11:47 (금)
양양국제공항 6월부터 아시아 4개국 무비자 입국 가능..지방공항 활성화 기대
상태바
양양국제공항 6월부터 아시아 4개국 무비자 입국 가능..지방공항 활성화 기대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5.26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와 강원도는 양양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아시아 4개국 단체 관광객에 대해 6월 1일부터 무사증 입국을 시행, 지역 공항 활성화를 꾀한다. 

무비자 입국 가능한 아시아 4개국은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몽골 등이며, 이중 몽골은 10월 1일부터 적용된다. 

강원도는 강원세계산림엑스포(’23. 5. 4. ∼ 6. 6.), 강릉세계합창대회(’23. 7. 3. ~ 7. 13.), 강원청소년동계올림픽(’24. 1. 19. ~ 2. 1.) 등 큰 국제 행사를 앞두고, 양양 공항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4월 법무부에 단체관광객 무사증 입국제도 도입을 건의했다. 이에 법무부는 본격적인 검토 및 준비과정을 거쳐 지난 4일 제주무사증 입국제도 재개와 함께 양양공항 단체관광객 무사증 입국제도를 도입키로 했다.

이번 무사증입국 제도의 대상인 베트남·필리핀·인도네시아·몽골 등 4개국 국민은 원래 재외공관에서 비자를 발급받아야 한국에 입국할 수 있으나, 관광객 유치 지원을 위해 제도 시행기간 중에는 무사증으로 입국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무사증입국 제도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해당국가 주재 재외공관이 지정한 전담여행사를 통해 모집되어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완료하고 같은 항공기편으로 양양공항으로 입국해야 하며, 전담가이드 안내 하에 15일 범위 내에서 강원도 및 수도권을 여행할 수 있다. 

무사증 입국제도 기간은 6월 1일부터 내년 5월 31일까지 1년간이다. 단, 몽골은 10월 1일부터 5우러 31일까지다. 시행결과에 대한 평가를 거쳐 약 1년 단위로 연장된다.  

안권용 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은 “아시아인들이 선호하는 남이섬, 설악산, 용평스키장, 비발디파크, 에버랜드 등 다양한 관광프로그램을 준비 중에 있다"며 "이번 제도가 산불 등으로 경기가 침체된 동해안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2023 세계산림엑스포', '2024 청소년동계올림픽' 등 국제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유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은 “이번 양양공항 무사증입국제도가 강원도뿐만 아니라 수도권 지역의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방공항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출입국정책 발굴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양국제공항/ 사진-양양군 제공
양양국제공항/ 사진-양양군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