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7:53 (목)
인천공항 면세품 인도장 줄 그만!...‘모바일 순번발권 서비스’ 도입
상태바
인천공항 면세품 인도장 줄 그만!...‘모바일 순번발권 서비스’ 도입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5.0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장 혼잡 및 긴 대기시간 헤소 기대
신라면세점과 협업해 대기표 발급... 향후 롯데·신세계 등 타 면세점까지 확대 추진

인천공항 면세품 인도장에서 신라면세품을 찾는 여객들은 3일부터는 더 이상 줄을 서지 않아도 될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 면세품 인도장 모바일 순번발권 서비스’를 오는 3일 오픈하기 때문이다. 

모바일 순번발권 서비스는 ▲ 면세품 인도장 대기 번호표 발급 ▲ 면세품 인도 대기인원 실시간 안내 등을 제공해주는 비대면 여객편의 서비스로, 신라 면세점 모바일 앱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인천공항 곳곳에 설치된 블루투스 위치정보 제공 장치인 ‘비콘’을 활용해 작동하며, 면세품 인도 예정인 여객이 특정 ‘비콘’에 접근하면 스마트폰 모바일 앱으로 알림 신호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인천공항 면세점 전경 

공사는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면세품 인도장 혼잡과 긴 대기시간이 해소되어 포스트코로나 시대 본격적인 항공수요 회복 시점에 여객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비대면․비접촉 등 언택트 트렌드를 공항 운영에 반영해 차별화된 여객서비스를 제공하고, 추가적인 인프라 구축 없이 이미 설치되어 있는 3,668개의 비콘을 활용함으로써, 선제적으로 항공수요 회복에 대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서비스 운영결과를 바탕으로 신세계 및 롯데 등 인천공항 입점 타 면세점과의 긴밀한 협의를 거쳐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공사 전형욱 인프라본부장은 “이번 신규 비대면 서비스 도입으로 면세품 인도장 혼잡도가 완화되고, 긴 대기시간이 해소되어 여객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항공사, 면세점, 정부기관 등 항공 산업 관계자들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다양한 여객편의 서비스를 도입함으로써, 포스트코로나 대비 공항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공항운영 정상화, 공항경쟁력 강화 및 지속가능 미래성장을 축으로 한 ‘2022년 10대 중점추진 업무과제’를 지난 1월 공표하였으며, 그 일환으로 디지털 혁신 기반 콘텐츠 도입 확대 및 고객 관점의 서비스 혁신 등을 통한 차별화된 고객 경험 제공을 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