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7:53 (목)
인기 걷기여행길은? 제주올레〉해파랑길〉갈맷길
상태바
인기 걷기여행길은? 제주올레〉해파랑길〉갈맷길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04.1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걷기여행,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점차 회복 중
청년층 걷기여행 참여율 증가세
문체부-한국관광공사, ‘2021 걷기여행 실태조사’ 결과 발표

걷기여행 인구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점차 회복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가장 인기 있었던 걷기여행길은 제주올레, 해파랑길, 갈맷길 등의 순이었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2021 걷기여행 실태조사’ 결과로, 이번 조사는 2021년 12월10일~30일까지 약 한달간 만 15세 이상 국민 4천 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및 가구방문 면접조사를 통해 조사, 분석한 것이다. 조사는 ㈜한국데이터연구소에서 수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54%이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2021년 한 해 걷기여행자가 가장 많이 선택한 걷기여행길은 “제주올레(16.6%)”, “해파랑길(8.3%)”, “갈맷길(5.1%)” 순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걷기여행 경험률은 2020년도 대비 2.0%p 증가한 35.2%로 나타나 걷기여행 인구가 코로나 이전(2019년 37.0%) 수준으로 점차 회복중이었다.

그러나 걷기여행 참여 여부 결정 시 코로나가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이 전체의 76.6%를 차지했으나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2022년에는 전체 응답자의 61.6%가 코로나와 관계없이 걷기여행에 참여하겠다고 응답, 코로나 이후 걷기여행에 대한 높은 수요가 기대된다.

또한 걷기여행이 중장년층의 선호 여행이라는 인식을 깨고 청년층의 걷기여행 참여율도 증가했다. 20대 걷기여행 경험률은 34.7%로 2020년 대비 1.4%p, 30대 경험률은 40.0%로 2020년 대비 1.5%p 모두 증가했다.

걷기여행 참여 이유로는 “신체건강 증진(67.6%)”, “자연과의 교감(52.3%)”, “스트레스 해소(50.9%)” 등으로 응답했는데 중장년층은 “신체건강 증진”에 비중을 둔 반면 청년층은 “스트레스 해소”에 비중을 두는 경향을 보였다.

걷기여행 목적지를 선택할 때는 “자연경관 매력성(91.5%)”, “볼거리 다양성(88.8%)”, “코스 관리상태(88.3%)”, “길 안전성(88.1%)” 등의 요소를 중요하게 고려한다고 응답했다.

한편 문체부와 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코리아둘레길’(해파랑길·남파랑길·서해랑길·DMZ 평화의 길) 인지도는 2020년 16.7%에서 3.3%p 증가한 20%로, 2018년도 조사 시작 이래로 지속 증가하고 있다.

2021년 한 해 걷기여행자의 8.3%가 해파랑길을, 4.7%가 남파랑길을 방문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해파랑길 이용자의 97.3%, 남파랑길 이용자의 85.7%가 여행에 만족했다고 응답했다.

공사에서 운영하는 걷기여행길 정보 제공 누리집 ‘두루누비’ 인지 비율은 18.6%이며 두루누비의 제공 정보가 만족스럽다는 응답비율은 91.2%로 2020년 대비 17.3%p 증가했다.  
 
공사 정용문 레저관광팀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2022년은 걷기여행자가 보다 편리하게 코리아둘레길을 여행할 수 있도록 ‘코리아둘레길 쉼터’ 사업 등을 새롭게 추진하고 세대별 수요 특성을 고려한 적극적인 홍보마케팅을 통해 걷기여행의 매력을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