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18:55 (일)
아주호텔앤리조트, ‘아주컨티뉴엄’으로 사명 변경, 투자분야확장
상태바
아주호텔앤리조트, ‘아주컨티뉴엄’으로 사명 변경, 투자분야확장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2.07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스피탈리티 중심에서 부동산 테크 등 투자 포트폴리오 확대

아주호텔앤리조트가 회사의 전략 방향과 정체성을 담아 ‘아주컨티뉴엄(AJU CONTINUUM)’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투자 분야를 확장한다.

‘컨티뉴엄’이 한정 없이 무한으로 계속 연결된다는 의미처럼, 새 사명 ‘아주컨티뉴엄’은 조직원들이 가진 비즈니스 측면에서의 역량, 상호 간의 신뢰, 조직 내 공유와 활용 및 체화를 ‘영속적’으로 이어나간다는 회사가 추구하는 궁극적인 가치가가 담겨 있다.

아주컨티뉴엄은 기존 전문 분야인 호스피탈리티 사업과 연계되면서 관련 분야 역량이 충분한 부동산 테크 분야를 시작으로 더 많은 시장과 가능성을 발굴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회사는 ▲호텔 브랜드를 개발하고 운영하는 ‘브랜드/운영 사업부’, ▲호텔 투자 조직인 ‘호텔 부동산 투자 사업부’, ▲이들을 지원하는 부서 등 세 조직으로 구성한다.

아주컨티뉴엄은 코로나19가 창궐했던 지난해, 2016년 투자했던 스타트업 스파크플러스의 일부 지분을 매도하면서 10배 이상의 이익을 실현했다. 이 케이스를 모범사례로 삼아 기존의 주력사업인 브랜딩/운영 사업, 호텔 투자 사업을 지속함과 동시에 주력사업에 시너지를 더할 수 있는 스타트업을 설립하고 발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전체 사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스타트업 관련 사업은 신규 조직인 ‘벤쳐 스튜디오’가 맡는다. 해당 조직은 스타트업을 발굴·설립하고 스타트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조력자, ‘컴퍼니 빌더’ 역할을 하며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과 지속성장 동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벤쳐 스튜디오를 통해 스파크플러스와 같은 성공 사례를 재현할 계획이며 스타트업과 기존 비즈니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기업 가치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문윤회 대표는 “미래를 대비하고 기존 사업과 연계가 가능한 호스피탈리티와 부동산 테크에 분야에서 더 많은 시장과 가능성을 발굴하며 회사의 가치와 비전을 실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