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9 20:45 (목)
올 설 연휴, 귀성 대신 긴 호캉스
상태바
올 설 연휴, 귀성 대신 긴 호캉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1.1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기어때, 호텔 연박 건수 전년 대비 11배 이상 증가
설 연휴 호텔 예약건수도 8,3배 증가

올 설 연휴, 귀성 대신 연휴 절반 이상을 호텔에서 ‘긴 호캉스’를 즐길 것으로 보인다.

여기어때가 설 연휴인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숙박 상품 예약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호텔 2박 이상 숙박 건수가 지난해 설 연휴보다 11배 이상 증가했다.

또한, 해당 기간 전체 숙박 예약 건의 30%를 차지해, 올해 설 연휴는 장기간 숙소에 머무르는 소비 형태가 뚜렷했다.

설 연휴 호텔에 머무는 기간이 늘어나면서 예약 경쟁은 더 치열해졌다. 설 연휴 호텔 예약 건수는 전년 대비 8.3배 폭증했다.

이처럼 예약이 치열하자 미리 호텔을 예약하는 분위기다. 예약 시기는 설 연휴 입실일 기준으로 평균 34.6일 전에 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가족 모임보다 개인 휴식과 여행에 초점을 맞춘 설 연휴 트렌드를 반영한다.

방역 조치가 높은 수준을 유지하자, 다수가 모이는 가족 행사를 포기하는 대신 호캉스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소가족이나 개인 단위로 장기간 호텔에서 머물며 특별한 연휴를 즐기는 모습이다. 개별 룸에서 타인과 접촉을 최소화하며 휴식할 수 있다는 호캉스의 장점이 연휴를 맞아 부각됐다.

노명헌 여기어때 데이터인사이트팀장은 “최근 방역 조치 강화로 귀성을 포기하고 호캉스를 길게 즐기는 경우가 크게 늘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명절 문화가 정착과 함께, 긴 연휴를 이용해 여행 또는 호캉스 등을 즐기려는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여기어때는 설 연휴 호캉스 이용 고객을 위해 특급 호텔을 최저가에 제공 예약할 수 있는 ‘매직프라이스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