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8 18:33 (수)
"깊어가는 가을, 시인의 고향 해남서 문학 멋 즐겨요."
상태바
"깊어가는 가을, 시인의 고향 해남서 문학 멋 즐겨요."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10.2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끝순례문학관 전경
땅끝순례문학관 전경

깊어가는 가을, 전남 해남군 땅끝순례문학관에서 11월 한달간 문학의 향기 가득한 문학페스티벌이 열린다.

24일 해남군에 따르면 이번 '2021 해남문학페스티벌은 해남의 대표 문학자원인 '시문학'을 주제로 추진된다.

페스티벌은 3일 땅끝순례문학관 기획전시실에서 개막하는 시 그림전으로 시작한다.

그림전은 해남 대표 현대 문인이자 문학관 전시작가인 이동주, 박성룡, 김남주, 고정희 시인의 시를 해남의 화가들이 그림으로 재해석한 작품들로 11월 30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4일부터 25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4시에는 백련재 문학의집 입주작가와의 토크콘서트가 진행된다.

김상진 희곡가, 일곱째별 르포작가, 전미홍 소설가, 이준섭 아동문학가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가 참여해 해남에서의 창작활동과 풍성한 문학 결실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6일에는 해남공원 야외무대에서 청소년 시 버스킹을 진행하고 매주 토요일 오전·오후 각 1회씩 삼산면 및 해남읍 일원에서 공연, 낭송과 함께하는 도보 문학길 답사 프로그램도 열린다.

13일은 김남주 생가와 고정희 생가를 둘러보는 답사길을, 21일은 금강 저수지 둘레길을, 27일은 황석영, 김지하 작가의 집필실 등 해남읍의 주요 문학명소를 둘러보는 답사코스가 준비됐다.

행사 참여를 원하는 군민은 당끝순례문학관 전화접수(☎061-530-5132)를 통해 원하는 프로그램에 등록하면 된다. 참가비는 모두 무료다.

한편 땅끝순례문학관은 고산 윤선도 선생의 고택이 소재한 해남읍 고산 유적지 내에 자리하고 있다.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 북카페 등을 갖추고 있으며 연계된 시설로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레지던시인 백련재 문학의 집을 운영한다.

명현관 군수는“깊어가는 가을, 시문학의 고장 해남에서 열리는 종합문학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