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8 18:02 (화)
남원 ‘동편제마을 국악거리축제’ 비대면으로 2~3일 개최
상태바
남원 ‘동편제마을 국악거리축제’ 비대면으로 2~3일 개최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10.0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회 동편제마을 국악 거리축제’가 남원 운봉읍 비전마을에서 오는 10월 2일부터 3일 양일간 열린다. 

현대차 정몽구재단이 주최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이 주관, 남원시와 전라북도가 7년째 후원하고 있는 ‘동편제마을 국악거리축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친 지역민을 국악의 향연으로 위로할 예정이다.

동편제마을 국악 거리축제는 그동안 동편제 탯자리인 운봉 비전마을에서 많은 관광객과 시민이 함께 어우러져 2박 3일 동안 진행됐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길놀이&정자마루콘서트는 오후 4시, 소리열전은 오후 7시 30분 네이버 TV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 되며 추후 국악방송과 예술세상 TV로 송출될 계획이다.

2일 소리열전 개막공연은 ‘범 내려온다’로 신드롬을 이끈 이날치 밴드와 더튠이 함께 한다.

3일 소리열전 폐막공연은 안숙선명창과 국악계 아이돌 3인방으로 꼽히는 이봉근, 김준서, 유태평양의 무대 이뤄져 국악계 최고의 명창과 신세대 국악인들의 무대를 한곳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전통예술을 자신들만의 색깔로 재해석하고 창작하는 ‘박인수와 노리꾼 도담도담’, ‘노리꽃’, 창작국악과 전통음악이 어우러진 기악공연에 음악그룹 ‘나무’, 1인 소리꾼무대로 ‘이나래’, ‘정승준’이 참여해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공연이 꾸며질 예정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동편제 탯자리 운봉이 있는 국악의 본산지 남원에서 매년 다양한 성찬으로 국악거리축제를 개최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개최하지만 새로운 방식의 국악축제가 구축, 다변화된 축제로 발돋움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