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7 12:36 (화)
포항공항, 코로나 위기 속 진에어 취항 1년만에 이용객 60% 이상 증가
상태바
포항공항, 코로나 위기 속 진에어 취항 1년만에 이용객 60% 이상 증가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8.02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경주와 협력해 2022년 20만명 목표

코로나 위기 속 포항공항에 진에어가 취항한 지 1년만에 포항공항 이용객이 6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진에어가 취항하기 이전인 지난 2019년 3월부터 2020년 2월까지 1년간 포항공항에는 대한항공이 김포 및 제주노선을 일일 각 2편 운행했으며 운항편 수 1,050편에 이용객은 8만6,000명 수준이었다.

그러나 진에어가 취항한 지난해 8월부터 현재까지는 운항편수 1,690편에 13만5,000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에어 취항 이후 포항공항의 운항편수와 이용객이 약 60% 증가한 것이다.

특히 진에어가 포항공항을 운항함에 따라 여행비용 절감 효과 또한 수십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포항시는 보고 있다.

지난해 7월 31일 포항시가 ㈜진에어와 김포⟷포항, 포항⟷제주 노선 취항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7월 31일 포항시가 ㈜진에어와 김포⟷포항, 포항⟷제주 노선 취항식을 개최했다.

이와함께 지난 6월부터 포항공항이 유사 이례 처음으로 민간항공사인 진에어의 항공기 정치장(定置場·항공기에 부과하는 지방세의 기준이 되는 주소)으로 운영되면서 연간 1억 원 이상의 지방세수 확보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이 같은 결과는 포항공항이 지난해 2월 대한항공의 국내선 철수로 항공기가 뜨지 않는 공항으로 추락한 상황이었고, 코로나19라는 위기 속에서 이뤄낸 성과라서 그 의의가 더욱 크다는 평가이다.

포항시는 앞으로도 천혜의 지역 해양환경을 관광산업으로 발전시키고, 천년고도 경주시와 협력해 2022년에는 이용객 20만명을 목표로 포항공항을 더욱 활성화시키겠다는 목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금은 방역활동으로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고 있지 않지만, 코로나19 종식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할 관광객을 포항에 유치해 지역관광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국토교통부, 경상북도, 경주시, 공항공사, 진에어 등과 협력관계를 유지하면서 포항공항 결항개선용역(국토부), 주민친화형 지방공항 기본구상용역(경상북도), 공항명칭변경을 위한 기관 간 부담금확보 등 포항공항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