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충북도, 농어촌민박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당부
상태바
충북도, 농어촌민박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당부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2.0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9일까지 미가입시 과태료 최대 300만 원 부과
충북도청
충북도청

충북도는 농어촌민박시설 업주들을 대상으로 오는 6월 9일까지 가입기한인 재난배상책임보험에 미리 가입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재난배상책임보험은 화재·폭발·붕괴로 인한 제3자의 신체·재산피해를 보상하는 의무보험으로 기존 음식점, 숙박업소, 주유소 등 19종이 대상이었지만, 펜션 가스누출 및 폭발사고가 잇달아 발생됨에 따라 지난해 12월 농어촌민박시설이 추가되었다.
 
사고시 대인 사망 1인당 최대 1억 5천만원, 대물은 최대 10억 원 손실보상한다.

재난배상책임보험 미가입시에는 가입의무 위반 기간에 따라 최소 10만 원에서 최대 300만 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에 충북도 및 시·군은 농어촌민박 사업자가 보험 미가입 등으로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보험안내 및 가입홍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 문의는 보험사별 대표전화로 가능하며, 시·군 안전총괄부서 및 농업정책부서에서 보험에 관한 자세한 사항을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충북 도내 의무가입 대상 농어촌민박시설은 지난해 12월 기준 1,225개소에 이른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