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18:50 (일)
온 가족 주말 나들이, 미리 만나는 겨울 '여름산타마을'
상태바
온 가족 주말 나들이, 미리 만나는 겨울 '여름산타마을'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8.07.2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 찜통더위가 지겹다면 이번 주말 여름산타마을로 미리 겨울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코레일은 경상북도, 봉화군과 함께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한 달간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라는 주제로 ‘분천역 여름산타마을’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분천역과 주변 마을에서 진행되는 여름산타마을은 무더위를 한 방에 날릴 수 있는 다양한 체험시설을 마련하고 관광객을 맞이한다. 객차를 개조해 만든 산타쉼터에서는 얼음과 튜브를 마련해 북극체험을 할 수 있다. 또 이글루터널에는 물안개가 뿜어져 나와 시원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 외에도 산타바이크와 슬라이드 미끄럼틀, 산타 당나귀마차도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여름산타마을 개장과 함께 참여 이벤트도 진행한다. 개장 당일에는 신나는 난타공연과 어린이 방문객을 위한 물총놀이, 풍선아트, 페이스페인팅 등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또한 분천역 사진관에서는 ‘초단편 철도 영화제’ 수상작 29편이 상영돼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이제 분천역 산타마을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사계절 관광지로 자리잡았다”며 “사랑하는 연인, 가족과 함께 산타마을을 방문해 올 여름 무더위를 잠시 잊어보는 것도 좋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