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18:55 (일)
인도 다녀온 여행객 '콜레라 확진'
상태바
인도 다녀온 여행객 '콜레라 확진'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3.08.21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태형 기자] 인도를 다녀온 내국인 한명이 콜레라 환자로 확진됐다. 콜레라 해외 유입 사례는 올들어 처음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내국인 한 명이비브리오 콜레라 오가와형(V. cholerae O1, Ogawa)으로 최종 확진됐다고 21일 밝혔다. 콜레라 환자는 지난 18일 인도 델리를 출발해 당일 인천공항으로 들어왔다.

현재 인도는 콜레라 오염 지역으로 지정돼 보건당국이 검역을 강화하고 있는 지역이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와 함께 비행기를 탄 일행 2명에게 관할 보건소에서 역학조사를 받도록 했고, 환자가 이용한 인도 국적 항공기에 대해서는 기내 소독을 명했다.

콜레라는 콜레라균(Vibrio cholerae)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먹은 후 대체로 24시간 이내에 설사와 구토가 생기는 수인성 감염병이다.

주로 어패류 등 식품 매개로 전파되지만 드물게는 환자나 균보유자의 대변, 구토물, 직접 접촉에 의한 감염도 가능하다.

가변운 증상에서는 설사를 하지만 심한 경우 오심, 구토와 함께 급성 설사가 시작돼 탈수 증상 쇼크로 2~3시간 안에 사망할 수 있다.

☞ 별빛 보며 재즈 선율에 매혹되니 낭만 한가득!

☞ 천혜 비경을 자랑하는 ‘마야 문명의 관문’

☞ 지구촌 축제와 함께 핫한 여름을!

☞ 역사와 체험, 사색 충만한 여행지 ‘수원(水原)’

☞ ‘브룸’, 낭만이 맛있게 익어간다!

(참 좋은 관광뉴스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