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13:25 (월)
올 1월 여행수지 10억달러 적자
상태바
올 1월 여행수지 10억달러 적자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3.03.02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보다 적자폭 2억 4천만달러 이상 커져

[투어코리아= 이태형 기자] 여행수지가 또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폭도 더욱 커졌다.

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월 여행수지는 원화 강세의 영향으로 9억9,66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이같은 적자폭은 2011년 1월 12억9,370만달러에 이어 가장 큰 액수다.

여행수지 적자는 지난해 말부터 계속 금액을 키워오고 있다. 최근 4개월간 여행수지 적자는 지난 10월 3억8,120만달러, 11월 5억7,270만달러, 12월 7억4,770만달러에서 올들어 9억9,660만 달러로 적자폭이 커졌다.

이처럼 적자폭이 크게 증가한 것은 해외로 나가는 우리국민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작년 12월 18억960만 달러였던 여행수지상 대외지급액도 20억 3,070만 달러로 껑충 뛰었다.

반면 한국에 들어온 외국인 여행객들이 국내에서 쓰고 간 금액(여행수지 수입)은 같은 기간 10억 6,190만 달러에서 10억 3,410만 달러로 줄었다.

한국문화광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월 한국에 들어온 외국인 관광객은 75만 3,600여 명으로, 작년 12월 83만5,000명과 비교해 8만명 가량 줄었다.

특히 엔저 영행으로 일본인 관광객이 22만7,000명에서 20만6,474명으로 2만여명 줄었다. 원화강세의 영향을 별로 받지 않은 중국 관광객은 19만 6,371명 들어와 조금(7.6%)늘었다.

반면 1월 해외로 나간 우리나라 국민은 142만 5,900여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8.7%나 급증했다.

이에 따라 1월 관광수지는 수입이 10만 2,7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1.2% 증가하는 데 그쳤고, 지출은 15만 7,3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18.8% 늘어 5만 4,6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1월 여행수지 적자폭이 커진 것은 방학 등 계절적 요인도 있다"며 "다만 2월에는 중국의 춘제(春節·설) 등의 특수로 여행수입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여수시,'맛 멋 얼 체험' 관광열차 운행

전남도, 문화재 돌봄사업에 12억 투입

고창복분자연구소, 신제품 베리쥬스 개발

곡성 대신정보화마을서 달콤한'딸기수확 체험'

경북도,'초등생용 학습여행 워크북'제작 무료배포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