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5 21:43 (일)
부안, 정월대보름 행사 ‘풍성’
상태바
부안, 정월대보름 행사 ‘풍성’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3.02.2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산제·용왕제·민속놀이대회 등 다채

[투어코리아=오재랑 기자] 부안지역 곳곳에서 마을의 안녕과 한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정월대보름행사가 다채롭게 열린다.

부안군은 오는 23~24일 양일간에 당산제와 용왕제, 민속놀이대회 등 다양하고 풍성한 프로그램을 마련, 화합의 한마당 잔치가 펼쳐진다고 21일 밝혔다.

23일에는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58호 해양 제사 유적이 있는 격포 수성당에서는 개양할미를 위로하고 풍어와 안녕을 기원하는 수성당제 및 용왕제를 지낸다.

이어 내소사 석포리당산제가 내소사 일주문 앞에서 진행되고 부안읍 서외3마을 당간지주제도 열리며 주산면에서는 넝쿨산악회가 주관하는 달집태우기 등 다양한 민족행사가 준비된다.

24일에는 전통제례 행사뿐 아니라 다양한 민속행사가 마련돼 더더욱 풍성한 대보름을 맞는다.

옛 부안읍성의 중심당산인 서문안 당산에서는 당산제가 재연되고 부안읍 석제마을 일원에서 돌모산 당산제, 계화 봉수대에서는 봉수제, 변산면에서는 마포 당산제, 격상 당산제, 지서1 당산제를 열고 마을의 안녕을 기원한다.

또한 줄포면에서는 남부안청년회의소가 ‘제34회 줄포 전국 민속놀이 대회’가 줄포자연생태공원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각종 전통민속놀이와 다양한 체험행사를 즐길 수 있다.

매창공원 일원에서도 부안문화모임 ‘도울’의 주최로 오곡밥나누기, 민속공연, 달집태우기 등 대보름 민속제가 열린다. 부안밀알회 역시 전통민속행사를 갖고 다양한 이야기가 있는 대보름을 맞이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한편, 부안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난 19일 결혼이주여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4회 정월대보름 풍습체험 및 오곡밥 나누기 체험’행사를 통해 가정 내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동시에 부럼깨기, 귀밝이술 시음 등 음식문화체험과 윷놀이,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 장기자랑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 온천과 대자연의 땅, 와카야마(和歌山)

☞ [세계의 축제] 사람 냄새 가득한 축제, 그래서 더욱 매력적이다

☞ 자연이 선물한 아름다운 휴식처 보홀(Bohol)

☞ 설 명절 피로 제대로 못 풀었다면 ‘온천이 최고’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