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3 19:24 (화)
‘나홀로 해외여행' 증가세....에어프레미아 탑승객 10명중 4명이 '1인 여행'
상태바
‘나홀로 해외여행' 증가세....에어프레미아 탑승객 10명중 4명이 '1인 여행'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7.1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여행이 가장 많은 노선은 '뉴욕'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나홀로 해외여행을 떠나는 여행객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프레미아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자사의 탑승객을 분석한 결과, 전체 탑승객의 39.7%, 10명 중 약 4명꼴로 '혼자 해외여행'을 즐긴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간의 38.5%보다 1.2%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이 결과는 1인 단독으로 항공권을 예약하고 발권했을 때 ‘1인 여행객’으로 분류했으며, 동반자와 별도 예약을 하는 경우도 포함될 수 있다.

지난 6월 문화체육관광부가 발간한 '2023년 국민여행조사'에서도 '1인 해외여행객'이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따르면 2023년 1인 해외여행객 비중은 4.6%로 해외여행이 제한되던 코로나19 기간을 제외한 2018년 3.7%와 2019년의 4.2%보다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인 해외여행객에게 가장 인기 있는 노선은 뉴욕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선별로 살펴보니, 뉴욕이 53.2%로 혼자 발권한 고객 비중이 가장 높았다. 로스앤젤레스 45.8%, 샌프란시스코 45.7%, 나리타 35.4% 순으로 나타났다. 방콕노선은 평균 28.8%의 현황을 보이며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성별로 보면 혼자 발권한 고객 중 남성이 53.1%, 여성이 46.9%를 보였다. 1인 여행객의 비율이 가장 높은 노선은 뉴욕으로 남녀 모두 53.2%를 차지했다.

미주노선은 안정된 치안과 혼자서도 즐길 요소가 풍부하기에 인기가 높으며, 여행 외에도 비즈니스 목적 등으로 1인 항공수요가 많은 곳이다. 

에어프레미아는 1인 여행객들을 위해 오늘(10일)부터 16일까지 인천에서 출발하는 뉴욕,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등 3개 노선의 할인 프로모션을 준비했다. 탑승기간은 오는 9월부터 내년 5월말까지다.

구매는 에어프레미아 공식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홈페이지 하단 프로모션코드 입력란에 ‘GOGOUSA’를 입력하면 5% 즉시 할인이 적용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