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3 17:38 (토)
올해 방한 외국인 관광객수 증가, 인당 씀씀이는 감소 
상태바
올해 방한 외국인 관광객수 증가, 인당 씀씀이는 감소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6.1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월 방한 외국인관광객 수 486만5천여명, 1인당 평균 지출액 1,063달러
26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진행된 ‘방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환영주간 개막행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 문화체육관광부 장미란 차관(사진 맨 왼쪽),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이부진 위원장(사진 왼쪽에서 세 번째)이 환영부스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4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진행된 ‘방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환영주간 개막행사’/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올해 방한 외국인 관광객수는 증가한 반면, 인당 평균 지출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야놀자리서치가 올해 1~4월 '인바운드 관광 현황'을 분석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방문 외국인 관광객 수는 486만5,670명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87% 성장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 동기간 기준 89% 회복한 수치이다. 

대륙별로 살펴보면, 아시아 국가에서 온 관광객 수는 전년 동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으나, 2019년 수준에는 15% 못 미치는 상황이다. 

대륙별 방한 외래관광객 수 추이
대륙별 방한 외래관광객 수 추이

하지만, 지리적으로 먼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 아프리카로부터의 관광객 수는 2019년 대비 5%에서 35%까지 상회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올해 외국인 관광객 수가 지속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관광객의 1인당 지출액은 크게 감소했다.

1월~4월 외국인 관광객 1인당 평균 지출액은 1,063달러로, 2019년(1,286달러), 2023년(1,858달러) 대비 크게 미치지 못하는 금액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여행 경비를 많이 지출하는 국가들에서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의 한국 체류기간이 줄어든 것을 그 주요 이유로 꼽았다. 

올해 1분기 외국인 관광객의 평균 체류기간은 작년 동분기 대비 1.9일 감소한 6.5일이었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의 경우 작년 동분기 13.7일을 머물렀지만 올해 1분기는 6.5일로 7.2일이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휴가나 레저 목적으로 방문한 관광객 보다, 상대적으로 지출이 많은 비즈니스 관광객 비율이 감소(-3.6%p)한 것이 1인당 지출액 감소에 기여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야놀자리서치는 “외국인 관광객 수의 증가도 중요하지만, 방문 기간과 인당 지출액을 늘리기 위한 실질적인 대안을 강구해야 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교통수단별 방한 외국인수를 살펴보니, 항공편이 아닌 선박편으로 입국한 외국인 관광객도 증가하는 추세이다. 외국인 관광객 중 88%(약 427만명)는 항공편으로 입국했다. 또 12%(약 60만명)는 선박편으로 항구를 통해 입국했는데, 이는 2019년보다 약 7% (약 4만명) 증가한 수치이다. 

여기에는 2023년 8월부터 중국발 크루즈 여행이 가능해지면서 선박편으로 입국하는 중국인 관광객 증가세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