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3 19:24 (화)
한국-우즈베키스탄, 더욱 끈끈해진 ‘문화 교류’
상태바
한국-우즈베키스탄, 더욱 끈끈해진 ‘문화 교류’
  • 투어코리아
  • 승인 2024.06.17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국 ‘문화 협력 의향서’ 체결 ...중앙아시아 ‘케이-컬처’ 확산 계기 마련
문화체육관광부
한-우즈베키스탄간 문화 교류 확대 위한 기반 확보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우리나라와 우즈베키스탄 간 ‘문화 분야 협력’의 단초가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우즈베키스탄 문화부와 지난 14일 ‘문화 협력 의향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우즈베키스탄간 문화 교류 확대를 위한 기반이 확보됐다.

우리나라와 우즈베키스탄은 올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5주년을 맞이했다.

양국 관계가 돈독해지면서 우즈베키스탄 국민의 한국어(우즈베키스탄 세종학당 수강생 ’23년 5,869명)에 대한 인기가 높을 뿐만 아니라, 중앙아 5개국 방한객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우리나라에 대한 관심이 무척 뜨겁다. 

지난해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한 중앙아시아(카흐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입국자는 총합 11만4,559명, 이중 우즈베키스탄인은 5만2,480명으로 전체 45.8%를 차지했다.

지난 2022년 9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한국문화축제인 ‘모꼬지 대한민국’에는 현지 한류 팬 2만 6천 명이 참여하기도 했다. 
  * 
 이번 ‘문화 협력 의향서’는 이러한 우즈베키스탄의 관심을 더욱 확대하고, ‘문화’를 매개로 양국 간 우호 관계를 증진하기 위해 체결됐다. 

의향서는 ▴박물관, 도서관 등 문화기관과 예술 분야 전문가의 상호 교류 및 협력, ▴양국 개최 예정 문화행사에 대한 상호 참여 ▴스포츠 기관 간 협력 등 문화 분야 전반의 교류 확대에 대한 의지를 담고 있다.

 문체부는 이를 기반으로 향후 우즈베키스탄과의 문화 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중앙아시아 지역 교역의 관문인 우즈베키스탄 등 실크로드의 과거와 미래를 재조명하는 기획 전시(’25년 10월 개관 예정)를 준비하고, 우즈베키스탄이 참여하는 ‘아시아스토리텔링 위원회’를 운영해 현지 이야기를 발굴·소개한다. 

우즈베키스탄에 운영 중인 세종학당 7개소를 통해 양국 간 언어문화 교류를 지속하고, 한국문화 전문가가 진행하는 ‘세종문화아카데미’도 확대 운영(’23년 3개소→’24년 6개소)할 계획이다. 

체육 분야는 올해 9월 우즈베키스탄 태권도 대회 개최를 지원하고, 개도국 국가대표 초청 합동훈련(펜싱, 23명)을 진행한다. 

 관광 교류도 확대된다. 

현지인의 주 관심사인 의료관광과 교육 여행 활성화를 지원하고 타슈켄트 국제관광박람회 한국관 운영(오는 11월)을 통해 방한 관광 홍보도 강화한다.

유인촌 장관은 “이번 ‘문화 협력 의향서’ 체결은 우즈베키스탄인의 한국에 대한 관심을 더욱 확장하고, 양 국민 간 친밀감을 높이는 기점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중앙아시아 지역에 ‘케이-컬처’가 확산하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문화’로 더욱 밀접한 관계를 이뤄 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