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3 17:38 (토)
사이판 방문 외국관광객 10명중 8명이 한국인... 한국방문객수도 코로나 이전 比 129%회복
상태바
사이판 방문 외국관광객 10명중 8명이 한국인... 한국방문객수도 코로나 이전 比 129%회복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6.1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조성란기자] 사이판 방문 외국인 중 한국인이 10명중 8명에 달해 사이판 방문객 중 한국인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리아나관광청에 따르면 회계년도 기준 2023년 (2022년 10월~2023년 9월) 사이판을 찾은 한국인 비중은 코로나전인 2019년(2018년 10월~2019년 9월) 대비 45%→82%급증했다.

사이판을 찾은 한국인 방문객 수도 코로나19 이전 동기간 대비 129% 회복했다.

2024년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2023년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7개월간 사이판을 방문한 한국인은 10만7,790명으로, 코로나 이전 같은 기간(2018년 10월~2019년 4월) 사이판을 방문한 한국인 8만3,598명을 훌쩍 뛰어넘었다.

이같은 증가는 마리아나관광청이 코로나19 이후 한국~사이판 항공 공급석 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항공사 지원을 펼쳐왔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이판 여행시장 활성화를 위해 분기별 여행사 지원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해왔다.

마리아나관광청과 항공사, 여행사 공동의 노력으로 인천-사이판 정규편 평균 탑승률은 90%대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인천~사이판 노선 평균 탑승률은 1월 94%, 2월 93%, 3월 91%, 4월 90%를 보였다.

현재 인천~사이판 정규편은 제주항공이 매일 2회, 티웨이항공이 매일 1회 운항 중이다.

제주항공은 최근 오는 7월 17일부터 8월 18일까지 한달 간 인천-사이판 노선 전세기 운항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오는 여름성수기 인천~사이판 노선에는 매일 4편의 항공편이 운항된다. 해당기간 동안 제주항공은 매일 3회, 티웨이항공은 매일 1회 운항 중이다.

마리아나관광청 김세진 상무는 “인천~사이판 노선에 더욱 많은 항공편을 띄울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며 “사이판의 아름다운 이웃섬인 티니안, 로타 여행 상품과 ESL, 스포츠, 캠핑 등 새로운 테마여행 상품을 개발하는 데에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