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0 19:50 (목)
제주 서귀포잠수함, 5개월만에 운항 재개.. 마찰로 인한 훼손 해소 방안 마련
상태바
제주 서귀포잠수함, 5개월만에 운항 재개.. 마찰로 인한 훼손 해소 방안 마련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5.27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과 관광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관광' 실현 총력
서귀포잠수함/사진-대국해저관광
서귀포잠수함/사진-대국해저관광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대국해저관광이 서귀포잠수함을 오는 28일부터 운항 재개한다. 자연유산 보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우려로 인한 영업정지 이후 5개월 만이다.

대국해저관광에 따르면, 문화재청에서 지난 4월18일 시행한 현지 조사에서 '운항으로 인한 마찰 가능성' 해소 방안을 마련해 6개월 한시적 조건부 허가를 받았다.

대국해저관광은 천연기념물 제주연안 연산호군락에 속한 문섬의 잠수함 운항구역에서 일부 마찰로 인한 훼손으로 운항 불허 처리된 부분에 대해 '마찰 가능성 해소방안'을 마련했다.

마찰 없이 운항 할 수 있는 운항 항로의 변경과 항법의 개선 그리고 운항 장비 보강을 통해 마찰 가능성을 해소했으며 체계적이고 투명한 관리를 위해 관련 기관에서 운항 영상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 관리의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서귀포잠수함/사진-대국해저관광
서귀포잠수함/사진-대국해저관광

서귀포잠수함 관계자는 "문제의 본질을 이해하여 해결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며 "앞으로 관련 기관의 허가사항을 충실하게 이행하고 자연보전의 가치 실현과 제주의 아름다운 바닷속 체험을 위해 관광객들의 안전, 최선의 서비스 제공과 나아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선순환 구조속에서 지속가능한 해양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귀포잠수함은 1988년 아시아 최초로 관광잠수함 사업을 시작했으며, 잠수함 관광 서비스분야 ISO-9001인증을 한국선급(KR)으로부터 받았다. 또 제주특별자치도 우수관광사업체 7회 연속지정, 잠수함 무사고 안전운항 세계 최장 시간도 기록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