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8 19:36 (화)
부산관광공사, 칭다오 로드쇼로 중국 관광시장 공략
상태바
부산관광공사, 칭다오 로드쇼로 중국 관광시장 공략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5.24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 관광업계 교류 장 마련 지역 관광업계 시장 개척 지원
사진은 상하이 로드쇼 .[사진=부산관광공사]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부산광역시(이하 부산시), 부산관광공사(이하 공사)가 중국 칭다오 현지에서 일반소비자 대상 부산 관광 붐업 조성을 위한 로드쇼를 개최한다. 

오늘(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대형 쇼핑몰 칭다오 믹스몰(‘The mixc mall’)에 한중 관광업계 교류의 장을 열고 칭다오 일반소비자 대상 부산 관광 인지도 제고에 나선다. 

산둥성에 속해 있는 칭다오는 부산과 데일리 직항을 운영 중이며, 경제적 교류 또한 많은 곳이다. 

이번 칭다오 관광 로드쇼는 부산과 경제적인 교류를 넘어 관광시장 확대를 목표한다.

24일 행사는 B2B‘파트너 데이’를 개최한다. 

이행사에는 부산측에서 호텔과 여행사, 중국 측은 현지 항공사, OTA, 여행사, 면세점, 언론사 및 인플루언서 등 총 1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양 도시 업계 간 비즈니스 상담 기회를 제공해 향후 지역 업계의 중국 시장 판로 개척과 현지 여행사 대상 방한 상품 개발 촉진을 위해 마련됐다. 

 24일~26일 3일간 쇼핑몰 유동인구 대상으로 팝업스토어인‘부산 브랜드 스토어’도 운영할 계획이다. 

부산관광공사, 중국 칭다오 현지에서 일반소비자 대상 부산 관광 붐업 조성을 위한 로드쇼를 개최.[사진=부산관광공사] 

K-pop 랜덤 댄스, 경품 증정 퀴즈, 라이브 방송 등 다채로운 현장 이벤트와 체험 부스 운영으로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또한, 이 행사와 흐름을 같이해 6월까지 OTA ‘통청여행’,‘중국 청년여행사(CYTS)’와 공동으로 관광객 모객 상품 프로모션을 추진하는 등 실질적인 관광객 유치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6월 21일~23일 상하이에서 동일한 콘셉트의 단독 로드쇼 행사를 개최하는 등 중국 내 부산 관광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부산관광공사 관계자는“올해 들어 1월~3월까지 중국인 부산 방문객이 점진적으로 늘고 있는 추세”라며, “6~8월 여름방학 시즌도 중국 관광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에 “지역 업계의 시장 개척 지원과 현지 여행사와 네트워킹으로 부산 관광상품 개발을 촉진하고, 현지 OTA와의 긴밀한 협업과 유력 SNS 플랫폼을 십분 활용하는 등 전방위적인 홍보를 통해 실질적인 모객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