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9 08:30 (일)
서울시의회, 대형 마트 월2회 의무휴업 폐지
상태바
서울시의회, 대형 마트 월2회 의무휴업 폐지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4.24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온라인 배송도 가능해져... 대형마트 영업제한 규제 완화 조례안 상임위 통과
김지향 서울시의원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서울시내 대형마트에 대해 월 2회 의무휴업을 강제한 영업 제한 규제가 없어지게 됐다.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김지향 의원(국민의힘, 영등포4)이 발의한 ‘서울시 유통업 상생 협력 및 소상공인 지원과 유통분쟁에 관한 조례 개정안’(이하 개정안)을 24일 통과시켰다.

조례 개정안은 서울시 25개 자치구에서 대형 마트 의무휴업일을 월 2회 공휴일로 지정해 오던 원칙을 삭제하고, 이해당사자와의 협의를 거쳐 휴무일을 주중으로 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개정안은 대형마트의 영업시간 제한(밤 12시에서 오전 10시까지)을 완화해 온라인 배송의 경우 현재 오전 10시보다 빨리, 즉 새벽 온라인 배송이 가능하도록 했다.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유통산업발전법이 개정되면서 서울시 자치구는 지난 2012년부터 대형마트에 대해 월 2회 공휴일 휴업, 밤 12시부터 오전 10시까지 영업제한을 두었다.

그러나 최근 서초구가 대형마트에 대한 영업 규제를 완화하면서 오히려 지역상권의 매출 증대로 규제의 실효성에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비대면 문화의 급격한 확산으로 온라인 거래방식이 확대되면서 오프라인의 영세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알리·테무 등 외국계 온라인 플랫폼 기업이 국내 이커머스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지향 의원은 “지난 4년 동안 약 22곳의 대형마트가 폐점하면서 청년, 여성 등이 지역에서 일자리를 잃고, 폐점 마트 주변의 상권도 함께 무너지고 있다”며 “개정안을 통해 공휴일 의무휴업일 제도의 폐지와 새벽 온라인 배송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대형 유통자본이 상생·공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