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0 09:43 (월)
대형 인센티브 단체 한국 온다...방한 마이스 시장 청신호
상태바
대형 인센티브 단체 한국 온다...방한 마이스 시장 청신호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4.18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10대 제약회사 수정제약그룹 임직원 방한
23일~5월3일 오스템월드 1,600명, 10월 허벌라이프 아태지부 3,000명 등 줄이어 방한
수정제약 임직원이 인천공항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한국관광공사
수정제약 임직원이 인천공항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한국관광공사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올해 첫 대형 인센티브 단체가 한국을 방문하면서 방한 인센티브관광 시장에 청신호가 켜졌다.

한국관광공사는 중국 10대 제약회사 중 하나인 수정제약그룹 인센티브 단체를 유치했다고 발표했다.수정제약그룹은 중국민영제약회사로 임직원 10만여 명에 달하며, 자산도 2019년 기준 170억 위안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니다. 

수정제약그룹은 매년 임직원 대상 해외 인센티브 관광을 진행하는 중국 제약회사로 공사의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통해 2019년 한국을 처음으로 방문했다. 엔데믹 이후, 2023년에 이어 올해는 두 번에 걸쳐 한국을 찾는다. 1차로 지난 15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1,100여 명이 입국했고 오는 9월, 2차 방한이 예정되어 있다.

지난 17일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만찬행사 /사진-한국관광공사
지난 17일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만찬행사 /사진-한국관광공사

1차 방한단은 지난 16일 경복궁과 청와대, 북촌한옥마을 등 서울 주요 관광지를 방문해 한국 여행을 만끽했다. 17일에는 치맥 파티와 함께 K-POP 가수의 공연을 즐겼으며, 다음날에는 한국 전통 음식 만들기 체험도 진행한다.

공사는 2024년 기업회의·인센티브 관광객 27만 명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베트남(8월), 중국(9월)에서 MICE 로드쇼를 개최해 한국의 다양한 MICE 지원제도를 소개하고 유력 인사 팸투어를 실시하는 등 유치 활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공사 정창욱 MICE실장은 “공사가 2024년 1분기에 유치 지원한 기업회의 및 인센티브 관광객은 약 4만 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6배 증가했다”며, “공사는 앞으로도 적극적인 세일즈를 통해 중대형 단체 수요를 발굴하고 인센티브 관광 목적지로 한국을 널리 홍보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수정제약그룹을 시작으로 오스템월드(4.23~5.3, 1,600명), 허벌라이프 아태지부(10월, 3,000명) 등 중대형 단체의 방한이 올해 연이어 예정되어 있다.

지난 17일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만찬행사 /사진-한국관광공사
지난 17일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만찬행사 /사진-한국관광공사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