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9 08:30 (일)
이번 주말, 대게 먹으로 동해로!...동해항 크랩킹페스타에서 ‘대게 1마리 3만원'
상태바
이번 주말, 대게 먹으로 동해로!...동해항 크랩킹페스타에서 ‘대게 1마리 3만원'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4.04.12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까지 크랩 할인판매장에서 러시아산 대게 저렴한 값에 판매
크랩낚시·맨손잡기 체험, 크랩 경매왕 등 체험·즐길거리도 풍성
동해항 크랩킹페스타/사진-동해시
동해항 크랩킹페스타/사진-동해시

[투어코리아=정하성 기자] 이번 주말 동해로 맛있는 여행을 떠나보자. 저렴해 푸짐하게 대게 맛에 빠질 수 있는 축제 ‘2024 동해항 크랩킹 페스타’가 오늘(12일) 추암 러시아대게마을 일원에서 개막, 미식가들을 유혹한다. 

동해안 대표 먹거리 축제인 ‘2024 동해항 크랩킹 페스타’는 맛있‘게’, 신나‘게’, 다양하‘게’를 부제로 오는 15일까지 4일간 펼쳐진다. 

축제 첫날인 오늘(12일) 오후 3시 현진관광호텔에서 심규언 시장을 비롯한 연해주 지역 지자체 및 무역사 초청단, 관내 사회단체, 유관기관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원특별자치도와 러시아 연해주 간 교류 자원 활용 연계 산업화 방안 모색을 위한 동해항 크랩킹 페스타 국제포럼이 열렸다. 

동해항 크랩킹페스타/사진-동해시
동해항 크랩킹페스타/사진-동해시

개막축하공연은 더많은 관광객이 즐길 수 있도록 축제 둘째날인 13일 열릴 예정이다. 이날 오후 6시 축제의 서막을 알리는 개막식과 함께 장민호, 울랄라세션, 박구윤 등 국내 정상급 가수가 출연하는 개막 축하공연이 화려하게 펼쳐져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12일~14일 양일간 오후 3시부터 특설무대에서는 지역가수 및 문화예술공연이 진행돼 축제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군다. 이 기간 중 수산물 구이장터, 건어물 판매장, B2B·B2C관, 어린이체험존, 대게 홍보관, 크랩 할인판매장, 크랩낚시·맨손잡기 체험, 크랩 경매왕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상시 운영되어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동해항 크랩킹페스타/사진-동해시
동해항 크랩킹페스타/사진-동해시

또한, 밀키트(대게다리, 새우, 파, 문어)를 이용, 나만의 라면 레시피를 만들어 먹어볼 수 있는 어쩌다 대게라면 부스를 비롯해 대게를 활용한 음식과 먹거리 푸드마켓이 마련되어 있는 동주민센터 부스도 운영된다.

특히, 축제 기간중에는 동해항을 통해 수입되는 신선한 러시아산 활대게를 시중가 보다 저렴한 마리당 3만 원의 가격으로 맛 볼 수 있다. 사전 예약자(냉동자숙대게)는 아이스팩을 포함한 포장료 5천 원을, 현장에서 구매할 경우 자숙비와 포장료 총 8천 원을 추가 부담해야한다.

축제 마지막날인 15일(월)에는 오후 2시까지 활대게만 판매하며, 물량 소진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동해항 크랩킹페스타/사진-동해시​
동해항 크랩킹페스타/사진-동해시​

특히 최근 벚꽃 개화가 절정을 이룬 가운데, 축제가 개최되는 이번 주 화창한 날씨 속 벚꽃 절경을 만끽하러 나온 많은 시민과 외지 관광객이 행사장으로 대거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동해시는 지난 8일 시설물 설치현황, 안전관리 및 주차·교통대책 등을 현장에서 면밀히 점검하고, 이어 9일 최종 준비상황을 확인했다.

심규언 시장은 “올해 크랩킹 페스타는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은 물론 대게 사전 예매, 타임별 현장구매권 배부 등을 통해 대기시간을 줄였고, 셔틀버스도 30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등 방문객의 편의성과 축제 만족도를 동시에 높였다.”며, “화창한 봄날 동해시에서 신선하고 저렴한 러시아산 크랩을 먹으며, 특별한 감동과 여유로움을 만끽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동해항 크랩킹 페스타는 처음 개최된 축제임에도 불구하고 3일간 구름인파가 몰리며 대성황을 이뤘다. 

동해항 크랩킹페스타/사진-동해시​
동해항 크랩킹페스타/사진-동해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