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3 12:34 (목)
담양호 관광지 노후시설 개·보수, 야간 볼거리 더한다!
상태바
담양호 관광지 노후시설 개·보수, 야간 볼거리 더한다!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4.04.0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양군, ‘노후 관광지 재생사업’ 공모 선정 … 사업비 20억 확보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전남 ‘담양호 국민관광지(추월산지구)’의 노후 시설이 개·보수되고 야간 볼거리가 더해져 체류형 관광지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담양군에 따르면, 담양호 국민관광지가 전라남도가 공모한 ‘2024년 노후관광지 재생사업’에 선정, 사업비 20억원을 확보함에 따라 낡은 기존 시설의 정비와 개선에 나선다.

추월산과 용마루길/사진-담양군
추월산과 용마루길/사진-담양군

2024 노후관광지 재생사업은 전남도 내 관광지 27개소, 관광특구 2개소 총 29개소 중 3곳을 선정해 노후 관광시설과 프로그램을 보완·재생하는 공모사업이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담양호 국민관광지(추월산지구)’는 1977년에 국민관광지로 지정되어 47년이 지난 노후 관광지로, 매년 추월산과 담양호 용마루길을 중심으로 약 40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군은 이번 선정을 통해 오래된 화장실과 주차장을 개·보수하고, 야간 볼거리를 추가해 추월산 지구에 건립 예정인 국제명상센터와 연계한 체류형 관광지로 발돋움하고자 한다.

이병노 군수는 “공모사업 확정에 따라 담양의 대표 관광명소인 담양호 관광지가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군민을 비롯한 관광객의 발길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몸과 마음이 힐링하는 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라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