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8 19:22 (화)
5,500여명 진해군항제 시티투어버스 타고 벚꽃 즐겨 
상태바
5,500여명 진해군항제 시티투어버스 타고 벚꽃 즐겨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4.04.0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개화 시기 지연, 호우주의보에도 불구, 5,500여명의 관광객이 진해군항제 시티투어버스 타고 벚꽃 향연을 즐겼다. 

창원특례시가 진해군항제를 맞아 운행하였던 시티투어버스가 성황리에 운행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진해군항제는 창원을 대표하는 축제로, 매년 봄 벚꽃이 만개하는 시기에 개최된다. 올해도 10여 일의 축제기간 동안 전국 최대 규모의 벚꽃이 창원 전역에 만개하여 국내외 관광객을 맞이했다.

진해군항제 시티투어버스 타는 관광객들
진해군항제 시티투어버스 타는 관광객들

특히 올해는 2층 시티투어버스를 활용하여 진해구 주요 벚꽃 관광지들을 누비는 '시티투어버스 진해군항제 특별노선' 운행이 큰 호응을 얻었다.

군항제를 찾은 관광객들은 시티투어버스를 통해 진해역, 진해루, 경화역 등 창원의 다양한 벚꽃 명소를 구경하고, 마음에 드는 관광포인트에서는 하차하여 분홍빛으로 물든 거리를 도보로 이동하며 만끽할 수 있었다.

다른 벚꽃 명소로 이동하려는 이용객은 하차장소에서 다음 버스를 기다려 무료환승 제도를 이용하기도 했다.

이번 진해군항제 시티투어버스 특별노선 운행은 개화시기 지연, 호우주의보 발령 등 기상악화에 따라 어려움이 있었지만, 5,500여 명의 관광객이 탑승하여 성공적으로 운행이 종료됐다.

박동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군항제 기간 특별노선을 운영했던 경험을 잘 활용하여 내년에는 더 개선된 모습으로 특별노선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