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3 15:18 (목)
부여 송국리 청동기축제 19~20일 개최
상태바
부여 송국리 청동기축제 19~20일 개최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4.04.0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촌 송국리 청동기축제
 송국리 청동기축제. [사진=부여군]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제6회 부여 송국리 청동기축제가 오는 19~20일 양일간 부여 송국리유적 일원에서 ‘청동기의 중심! 풀마을 넘어 세상으로’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부여 송국리 유적은 국내 최대 규모의 청동기시대 농경문화를 이룩한 곳으로 우리나라 벼농사의 기원과 전파경로, 당시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중요한 유적지이다.

그 현장에서 한해의 풍년 농사와 안녕을 기원하는 풍년기원제를 통합 추진한다는 점에서 그 뜻이 더 깊다. 

부여송국리유적정비지원추진위원회(위원장 이창노)는 이번 축제를 주민주도의 자립형 축제로 자리매김하고자 축제 조직위원회를 중심으로 행사 기본계획을 수립,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시스템으로 다채로운 축제를 준비하고 있다. 
 
주요 프로그램은 풍년기원제, 청동기 축제 개막식(청동기 퍼포먼스), 축하공연, 생생프로그램을 연계한 고사리 꺾기 행사 등이 말련된다.

또한 선사시대를 재현한 물동이 나르기 및 창 던지기 대회, 짚풀공예 체험, 새끼꼬기 게임, 송국리 토기와 토종 쌀 체험, 선사 유물 뽑기, 유적발굴 체험 등은 이색적이고 재미있는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창던지기 대회 모습.[사진=부여군]
창던지기 대회 모습.[사진=부여군]

이창노 위원장은 “삼천 년 전, 청동기 농업 유산은 현재 우리에게 풍요와 평화를 주었다. 송국리 석관묘 수습 조사일과 곡우를 맞이하여 청동기축제, 풍년기원제를 함께 추진하게 되어 더욱 뜻깊다. 벼농사의 발상지로서 자긍심을 고취하고,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여 송국리 유적은 기원전 7∼6세기 전 농경과 수렵을 하며 살았던 고대 인류의 거주지로 추정되는 한반도 중남부 최대 규모의 ‘청동기시대 취락유적’이다. 

다수 발견된 집 자리, 수혈, 분묘, 건물지 등은 청동기시대 중기 대규모 마을의 주거생활, 장례문화, 생산 및 저장, 의례 등을 알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자료이다. 

또한, 이 지역의 석관묘에서 출토된 비파형동검 등은 당시의 사회가 분화된 계급으로 이루어진 복합사회였다는 점을 시사한다는 점에서 송국리 유적은 역사·문화적으로 매우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